광고닫기

Los Angeles

61.0°

2020.12.01(Tue)

카리브해 강타한 '마리아' 피해 속출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7/09/21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09/20 19:55

푸에르토리코 85년래 최강
미 본토에는 영향 없을 듯

허리케인 어마에 이어 불과 보름 만에 다시 들이닥친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로 카리브해 섬나라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0일 국립허리케인센터(NHC)와 CNN 등에 따르면 허리케인 마리아는 이날 오전 최고 풍속 145마일의 강풍을 동반한 카테고리 4등급으로 푸에르토리코 야부코아 해안에 상륙해 폭우를 퍼부으며 도미니카 공화국을 향해 북진하고 있다. CNN은 푸에르토리코에 상륙한 허리케인으로는 85년 만에 가장 강력한 바람을 동반하고 있다며 이 대로라면 역사적 규모의 재앙이 될 것이라고 예보했다.

리카르도 로셀로 푸에르토리코 지사는 섬 전역에서 3분의 2가량이 강풍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밝혔고 카를로스 메르카데르 정부 대변인은 "섬 곳곳에서 나무가 뽑혀나가고 지붕이 부서지고 거의 전 지역이 정전상태라며 마리아가 지나가면 푸에르토리코는 완전히 황폐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전체 주민 350만 명에게 대피령을 내려 수만 명이 500여 곳의 대피소로 몸을 피했다.

푸에르토리코는 허리케인 어마로 100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겪어 전력 인프라가 미처 복구되지 않은 상태에서 다시 허리케인 마리아가 찾아왔다.

푸에르토리코에 앞서 마리아가 강타한 카리브해 동부 도미니카섬에서는 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루스벨트 스케릿 도미니카 총리의 자택도 마리아에 휩쓸린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령 과달루페섬에도 마리아가 강타하면서 주민 2명이 실종됐다. 향후 마리아의 진로는 푸에르토리코를 거쳐 도미니카공화국 북부를 스친 뒤 진로를 북쪽으로 바꿔 이번 주말께 대서양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괴물 허리케인 마리아 카리브해 강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