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9.17(Tue)

총격 희생 딸의 '마지막 통화'…켄터키주 15세 여고생

[LA중앙일보] 발행 2018/01/26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1/25 19:58

사망 직전 안간힘 전화

지난 23일 학생 2명이 숨지고 18명이 다친 켄터키주 마샬카운티 고등학교 총기 난사 사건 당시 희생된 15세 여학생이 숨을 거두기 직전 엄마와 마지막으로 통화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학부모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CNN은 25일 현지 지역방송 WKRN을 인용해 총격 사건으로 숨진 베일리 홀트(15·사진)양의 어머니 시크릿 홀트의 말을 전했다.

홀트는 "총격 사건이 벌어졌다는 말을 듣고 베일리에게 전화를 걸었는데 도무지 받질 않았다. 쉴 새 없이 휴대전화를 걸었는데 응답이 없었다"며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내 휴대전화가 울렸다. 딸이었다"고 말했다.

홀트는 "베일리가 내게 전화를 건 것이 분명했는데 딸은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내가 들을 수 있었던 건 총격으로 혼돈스러운 학교 안의 시끄러운 소리뿐이었다"며 "딸이 열다섯 살 짧은 생을 마감하면서 마지막으로 안간힘을 다해 자신에게 전화를 걸었던 것"이라며 흐느꼈다.

베일리는 총에 맞은 뒤 현장에서 숨을 거뒀다. 또 다른 희생자인 15세 남학생 프리스턴 코프는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긴 뒤 숨졌다. 베일리의 아빠 제이슨은 "딸은 매사에 완벽하려 애쓴 천사였다. 간호사가 되려고 했었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권총을 갖고 학교에 가 수업이 시작하기 직전 총을 난사한 총격범은 이 학교 학생으로 15세 미성년자임에도 2건의 1급 살인 혐의와 12건의 1급 상해 혐의로 기소됐다.

관련기사 미 전국서 각급 학교 도심 총격 사건 급증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