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2.24(Mon)

"MB 뻔뻔하고 후안무치"…'BBK' 김경준, 페이스북서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3/16 19:46

MB 검찰소환에 의견 밝혀

'BBK 사건'의 김경준(51)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밝혔다.

김경준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 책에 썼던 내용들이 기억난다"면서 3가지 의견을 썼다. 그는 "2007년 MB(이명박 전 대통령)는 김경준에게 속았기 때문에 책임이 없다고 했다"면서 "11년 후 지금도 동일한 밑 사람에게 뒤집어 씌우려는 주장을 되풀이하니…그의 뻔뻔하고 후안무치한 본성(Audaciously Shameless Nature)에 참 할 말이 없다"고 했다.

MB가 김경준에게 속았다고 한 사건은 김경준이 투자자문사인 BBK의 자금으로 2001년 코스닥 상장사인 광은창투를 인수한 뒤 주가조작을 통해 319억여원을 빼돌린 '옵셔널벤처스 주가조작·횡령사건'을 말한다.

김경준은 "BBK의 실소유주는 MB"라고 했지만 이 전 대통령은 "김경준에게 속아서 투자했다"고 주장했다. 김경준은 지난해 본지와 8차례 연재 인터뷰에서 MB와의 만남부터 주가조작까지 그간 알려지지 않은 내용들을 공개한 바 있다.

김경준은 페이스북에서 "2000년 MB는 내게 언제나 책임을 뒤집어 씌울 사람을 만들라고 했다. 난 거절했고, 내가 뒤집어 썼다"면서 "이제보면 MB는 책임을 뒤집어 씌울 사람들을 너무 많이 만든 것 같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난 MB, 정부, 삼성 등과 정말 불가능한 싸움을 감옥에서 돈 없이 한 것이다. 너무 힘들었다"고 썼다.

그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기 이틀 전인 MB가 소환되던 날 본지 기자와 메신저를 통해서는 한국에 대해 '경멸만 남았다(I have only contempt)'고 가시가 돋친 말을 하기도 했다.

그는 "참 아이러니한 일이다. 2007년 내가 MB의 범죄에 대해 증언할 때 한국 사람들은 내가 감옥에 가서 입을 다물고 MB가 대통령이 됐다고 기뻐했다"면서 "그랬던 한국 사람들은 이제와서 MB를 감옥에 보내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변하지 않은 점이 있다면 한국 사람들은 여전히 나와 내 가족들에 대해 저주를 퍼붓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MB 이명박 BBK 김경준 LA 귀환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