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0.3°

2018.11.14(WED)

Follow Us

입학사정에 따른 재정보조 활용법 [학자금 칼럼]

[조인스아메리카] 기사입력 2018/03/19 11:02

리처드 명/AGM칼리지플래닝 대표

학부모들이 일반적으로 자녀들의 대학진학과 입학사정에 따른 준비를 학자금 재정보조 준비와 구분해 별도로 진행시기를 달리 생각해 실질적인 혜택을 놓치는 경우가 많아 신중한 주의가 요구된다. 실질적으로 대학입학과 재정보조를 모두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재정보조의 신청과 준비과정에 있어서 재정보조를 역으로 입학사정에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재정보조의 신청은 미국 연방법에 의해 신청유무와 그 제출내용이 입학사정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아야 한다. 대학에 합격하면 연방정부나 주정부의 재정보조지원을 통해 학업을 마칠 수 있는데 재정보조의 신청유무와 필요 때문에 입학사정에 불이익을 당함으로써 연방정부의 재정보조금의 혜택에 대한 형평성과 평등한 교육의 기회 및 면학의 권리를 침해한다면 연방법에 위배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대학은 재정보조 신청시 입학사정을 모두 마치고 지원자를 합격시키기로 결정하기 전까지는 재정보조의 제출정보를 볼 수 없다. 단지, 제출정보를 연방정부에서 제공받는 과정에서 지원한 대학의 코드들이 함께 넘어와 구분될 수 있으므로 이는 지원자가 어느 대학에 지원했는지 정도는 간접적으로 알 수가 있다는 말이다. 따라서, 대학에서 지원자가 반드시 등록해 주기 원하는 이른바 선호하는 학생으로 분류되면 대학간의 유치경쟁을 유발할 수 있어 오히려 재정보조금이 풍성해 지거나 장학금을 더 지원받을 수도 있다는 전략적인 해석이 될 수가 있다. 이렇게 진학과 재정보조를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학부모들의 사고방식이 달라져야 한다.

자녀가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시점부터 재정보조를 잘 지원하는 대학들만 선별해 자녀의 학업성취도에 따라 선정된 대학들의 폭을 좁혀 나가는 일이다. 아울러 대학마다 입학사정에서 중요시 평가하는 입학사정요소(Admission Factor)들의 우선순위를 파악해 이들을 비슷한 대학들끼리 분류하고 일부 입학원서를 시험적으로 작성해 본다면 입학사정에 자녀가 무엇이 부족할지에 대한 정확한 내용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재정보조 혜택을 보다 더 크게 활용하려면 이러한 진학준비를 시작하는 시점부터 가정의 재정상황을 평가하고 어떻게 하면 가정분담금(EFC)을 합법적으로 낮출 수 있을지 그리고 재정보조지원을 더욱 극대화 시킬 수 있을지부터 마련해 나가야 할 것이다.

지난 주말에 잘 알려진 존스홉킨스 대학의 합격발표가 있었다. 작년도와 달리 지원자들이 더 많아 합격률이 예년보다 거의 5퍼센트 이상 더욱 낮아진 점도 괄목할 만하다. 이제는 본격적으로 베이비부머 세대들의 자녀들이 장성해 날로 지원자들의 경쟁률이 높아지지만 단순히 성적만 높다고 좋은 대학에 합격하는 시대는 지났다고 볼 수 있다. 지켜본 바로는 학생 중에 SAT가 거의 만점에 가까운 1580점이고 AP Score도 모두 만점인 전교 1등생이 낙방한 가운데 동일한 학교에서 오히려 SAT점수가 1500근처이고 특별활동을 통해 성취도가 더욱 높고 리더십이나 리서치 분야 등에서 전반적인 프로필 및 성취기록이 우수한 학생은 오히려 합격된 것을 볼 수 있었다.

이제는 학업성취도 면에서 높은 학생들은 너무나도 많기에 앞으로 대학 합격률을 더욱 올릴 수 있는 부분과 이에 대한 설명은 지속적인 칼럼을 통해 개재해 나가도록 하겠다. 우선적으로 이 부분에 대한 기본내용은 www.agminstitute.org 에서 Admission Factor등의 자료들을 참고해 진행을 시작하면 자녀들의 진학준비에 더욱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college.com


관련기사 리차드 명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