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9.4°

2018.07.19(THU)

Follow Us

캐시리스 톨 확대 후 체납 160만 달러

최수진 기자 choi.soojin@koreadailyny.com
최수진 기자 choi.sooji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7/13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8/07/12 16:23

뉴욕주 감사원장 보고서
전면 시행 지난해 1~8월에만
시행 3년 9개월간은 240만불
찍혀도 판독 불가인 사진 많아
세금 체납 조달업체 대금 지급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가 캐시리스 톨을 확대한 후 체납된 톨이 최소 160만 달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토마스 디나폴리 뉴욕주 감사원장이 11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3년 1월부터 지난해 8월 사이 3년 9개월 동안 체납된 톨은 240만 달러에 이르며 이 중 절반을 넘는 160만 달러는 지난해 1~8월에 발생했다. MTA가 캐시리스 톨을 확대하기 시작한 시점부터 체납 톨이 증가하기 시작한 것.

캐시리스 톨은 톨 게이트를 없애고 대신 브리지나 터널을 지나가는 차량의 번호판을 카메라로 촬영해 추후 이를 판독, 해당 차량 소유주의 주소로 청구서를 보내는 시스템이다. 사진들은 '트라이보로브리지 앤 터널 당국(TBTA)'의 '중앙 고객 서비스 센터'로 보내져 판독 작업이 진행되는데, 일부 사진은 판독 불가능으로 분류돼 차량 소유주를 파악할 수 없고, 이에 따라 청구서 조차 발송하지 못하면서 체납 톨이 된다. 중앙 고객 서비스 센터는 조달사업체인 '콘두언트(Conduent)'가 관리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캐시리스 톨을 지나는 차량은 카메라 설치 지점에서부터 사진이 찍히기 시작해 톨을 빠져나갈 때까지 약 5초 동안 총 6장의 사진이 찍힌다. 이중 가장 화질이 좋은 사진 2장이 콘두언트로 보내져 최종 판독 작업에 사용되는데, 단 2장을 근거로 차량 번호판을 판독하기엔 충분치 않고, 쉽게 판독할 수 없는 사진의 경우 판독 불가로 처리되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실제로 주 감사원이 판독 불가로 분류된 사진을 재검토한 결과 번호판을 확인할 수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TBTA가 제공한 판독 불가 사진 가운데 61장을 검토했으며 이중 4장은 차량 번호판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주 감사원은 이번 체납 톨 총액은 모든 판독 불가능 차량을 일반 승용차로 계산해 산출한 것이라며, 대형 트랙터트레일러를 따로 구분해 계산할 경우 실제 체납 톨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콧 스트링어 시 감사원장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시 정부는 세금을 체납한 조달사업 참여 업체들에도 대금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고서는 시 재정국(DOF)이 조달사업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데 따라 570만 달러를 체납한 업체 200여 곳에 대금을 정상적으로 지급했다며, 이는 교사 71명을 추가 고용할 수 있는 수준이고 노인 70만 명에게 한 달간 식사를 제공할 수 있는 액수라며 시민들의 세금이 시 정부기관의 업무 태만으로 낭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