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7°

2018.12.15(SAT)

민권운동 촉발 '에멧 틸' 사건 재수사

[LA중앙일보] 발행 2018/07/13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7/12 18:49

백인여성에게 휘파람 불었다고
납치 잔혹 살해 10대 흑인 소년

1955년 백인 여성에게 휘파람을 불었다는 이유만으로 납치·살해돼 참혹한 시신으로 발견된 10대 흑인 소년 에멧 틸(사진) 사건에 대한 재수사가 사건 발생 63년 만에 이뤄지게 됐다.

이 사건은 1950년대 민권운동의 기폭제가 됐던 사건으로 영화로 만들어져 일반 대중에게도 널리 알려진 사건이다.

뉴욕타임스는 12일 법무부가 지난 3월 말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새로운 정보의 발견에 근거해 조사를 다시 시작했다"라고 밝혔다며 재수사의 범위와 구체적인 내용, 새로운 정보가 어떤 단서를 의미하는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14세 흑인 소년인 에멧 틸은 1955년 8월 28일 미시시피주의 삼촌 집에 놀러 갔다가 한 상점에서 백인 여성에게 휘파람을 불었다는 이유로 주변에서 이를 보고 격분한 백인 남성 2명에게 납치당한 뒤 근처 강에서 시체로 발견됐다.

당시 용의자 두 명이 체포됐으나 전원 백인으로 구성된 배심원들은 무죄 평결을 내렸으며 용의자들은 풀려났다. 인종차별적 재판이라는 비난이 거세게 일었고 백인 남성 2명 이상의 개입 가능성 등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