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05.23(Thu)

시카고 오바마 후원자들 “이번엔 부티제즈"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23 21:32

사우스벤드시장 2020 민주 경선 급부상…시카고에 첫 원격캠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2008 대선과 2012 재선을 최일선에서 도운 시카고 민주계 '큰 손'들이 2020 대선 민주당 경선에서 피트 부티제즈(37•사진) 인디애나 주 사우스벤드 시장을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카고 선타임스는 "부트제즈가 오바마 전 대통령의 주요 후원자들 지지를 얻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바마의 '물주' 중 한 명이던 시카고 사업가 존 앳킨슨, 오바마 행정부에서 체코 주재 미국 대사를 지낸 앤디 샤피로 부부, 백악관 비서실에서 경제자문역을 맡았던 애덤 히치코크, 오바마와 힐러리 전 국무장관의 자금모금책을 역임한 윌리엄 마호니 부부 등을 들었다. 부동산 거부 에릭 젠슨, 2008 대선 당시 오바마 캠프 재무위원장을 맡고 오바마 행정부 초대 캐나다 대사를 지낸 데이비드 제이콥슨, 2대 캐나다 대사 브루스 헤이먼 등도 거론됐다.

최연소 민주당 경선 후보인 부티제즈 시장은 커밍아웃한 동성애자로 하버드대학 졸업 후 로즈 장학생으로 옥스퍼드대학에서 수학했으며 해군 예비역 정보장교로 아프가니스탄에 파병돼 복무했다.

그는 지난 2011년 만 29세의 나이로 사우스벤드 시장에 당선된 후 2015년 80%가 넘는 지지율을 얻으며 재선에 성공했다.

지난 14일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고 사우스벤드에 대선 본부를 차린 부티제즈 시장은 첫번째 원격 선거 사무소를 시카고에 열었다.

그는 23일 대선 출마 선언 후 처음으로 시카고를 방문, 링컨파크와 에반스톤에서 민주계 큰 손들이 주최하는 비공개 모금 행사를 갖는다.

선타임스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오바마의 주요 후원자들은 민주당 후보 다수를 두루 지원하면서 누가 최강자로 부상할 지 지켜본다는 생각이었으나 상황이 변했다"며 이들 중 다수가 부티제즈 시장에게 모이고 있다고 전했다.

"왜 부티제즈 시장인가"를 묻는 질문에 앳킨슨은 "미국 제조산업 중심지에서 유권자 절대 다수의 지지로 시장이 된 인물이다. 이들 유권자들은 2016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했다"며 "부티제즈는 진보주의자이면서도 폭넓은 지지를 얻을 수 있는 목소리로 말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제이콥슨 전 대사는 "처음엔 사우스벤드 시청에서 백악관으로 옮겨가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CNN이 주최한 민주당 후보 5인 토론회를 보고 생각이 바뀌었다"며 "부티제즈 시장 대선 캠페인이 경쟁 후보들과 비교할 수 없는 속도로 가속화하면서 다수의 '오바마 사람들'이 부티제즈 지지로 마음을 굳히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