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0.14(Mon)

[과학 이야기] 화성 '생명체 가스' 메탄 논쟁에 종지부

[LA중앙일보] 발행 2019/05/15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9/05/14 19:08

'붉은 행성' 화성에서 생명체의 흔적이 될 수 있는 메탄(CH₄)이 검출됐다는 연구결과가 몇 차례 나왔지만 늘 확증되지 못하고 논란이 돼왔다.

모두 단일 데이터에만 의존해 측정치나 기기 오류 등의 이의 제기를 떨쳐내지 못했다. 그러나 NASA의 화성 탐사 로버 '큐리오시티(Curiosity)'가 지난 2013년 6월 15일 게일 크레이터에서 메탄을 검출했을 때 화성 궤도를 돌던 유럽우주국(ESA)의 '마즈 익스프레스(Mars Express)'도 하루 시차를 두고 같은 지역에서 메탄 흔적을 포착한 것으로 나타나 상황이 바뀌게 됐다.

큐리오시티 측정치마저 기기 내부에 있던 메탄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던 상황에서 메탄 측정치가 처음으로 복수로 확인돼 메탄 존재를 둘러싼 논란에 종지부가 찍힌 셈이다.

최근 과학전문 매체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국립 천체물리학연구소의 마르코 지우라나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마즈 익스프레스가 게일 크레이터 상공에서 측정한 메탄 수치와 관련한 논문을 국제학술지 '네이처 지구과학' 최신호에 실었다. 마즈 익스프레스가 2013년 6월 16일 게일 크레이터 상공에서 포착한 메탄 수치는 15.5 ppb(1ppb=0.001ppm).

하루 전날 큐리오시티가 게일 크레이터 표면에서 측정한 메탄은 7bbp였다. 그전에는 0.7ppb에 불과하다 10배가량 치솟았으며 이듬해 1월에는 다시 1bbp로 떨어졌다.

메탄은 대부분 미생물이나 생명체 활동으로부터 나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생명체 활동과는 무관하게 지질학적 작용으로 생성되기도 하지만 지구의 경우 1천800ppb에 달하는 대기 중 메탄의 90~95%가 생명체 활동이나 사체가 부패하면서 나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