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12.11(Wed)

[과학 이야기] 진시황릉 "병마용 청동무기 녹(綠)방지 기술은 허구"

[LA중앙일보] 발행 2019/05/21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9/05/20 20:46

중국 산시(陝西)성 린퉁(臨潼)현 여산(驪山) 남쪽 기슭에서 진나라 시황제의 능(陵)이 발견됐을 때 병마용(兵馬俑)의 엄청난 규모와 함께 세계를 놀라게 했던 것 중 하나가 이들이 가진 청동 무기가 거의 녹슬지 않은 채 발견된 것이다. 약 1만구의 병마용은 진시황의 사후세계를 지키기 위해 흙을 구워 만들었으며, 이들의 청동무기들은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진짜 무기였다.

2천년이 넘는 세월이 흐르면서 칼집과 손잡이, 활통 등 나무로 된 것은 썩어서 형체가 남아 있지 않았지만, 칼날과 창, 노(弩)의 방아쇠나 활촉 등 청동으로 된 무기의 표면은 녹이 많지 않았다. 청동무기 표면에서는 녹 방지제로 활용되는 크롬(Cr) 성분까지 발견되면서 진시황이 통치하던 시절인 기원전 210년 무렵에 이미 녹(綠) 방지기술을 개발해 활용했을 것이라는 주장이 책과 언론매체를 통해 제기되기도 했다.

그러나 크롬을 활용한 크로뮴산염 피막 코팅 기술이 20세기 초에 들어서야 개발된 기술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과연 2천년을 앞서갈 수 있었을까 하는 의구심이 제기돼 왔다.

결국 이는 잘못된 주장이라는 것이 과학적으로 확인됐다.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에 따르면 이 대학 고고학연구소에서 병마용갱(坑)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다가 케임브리지대학으로 옮긴 마르코스 마르티논-토레스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병마용갱과 박물관 등 현장에서 샘플을 손상하지 않고 신속하게 분석할 수 있는 기법을 활용해 약 450개의 청동 무기를 분석한 결과, 무기에 녹이 슬지 않는 것은 크롬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