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26(Wed)

이정후 “앞뒤에 쟁쟁한 선배들…나는 다리 역할”[생생 인터뷰]

[OSEN] 기사입력 2019/05/22 06:06

[OSEN=고척, 최규한 기자]5회말 무사 2, 3루 상황 키움 김하성의 달아나는 1타점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은 이정후가 더그아웃 동료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인턴기자]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가 자신의 역할을 설명했다.

이정후는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홈경기에서 1번 우익수로 선발출장해 4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키움은 4-2로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정후는 “내 뒤에는 쟁쟁한 선배들이 있다. 앞에도 하위타선에서 선배들이 좋은 활약을 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다리만 잘 놓으면 된다. 내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올 시즌 초반에 타격감이 좋지 않았던 이정후는 어느새 3할이 넘는 타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정후는 “시즌 초반에는 내 타석에서 흐름이 끊기는 등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날씨가 따뜻해지고 어깨가 좋아지길 기다렸는데 시즌을 치르다보니 날씨도 따뜻해지고 내 페이스도 올라온 것 같다”고 말했다. /fpdlsl72556@osen.co.kr

길준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