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19.07.16(Tue)

[과학 이야기] 수성 내핵은 지구와 비슷한 크기의 고체형 금속

[LA중앙일보] 발행 2019/05/30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9/05/29 19:53

태양에 가장 가까이 있는 행성인 수성이 지구와 비슷한 크기의 고체형 내핵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지구물리학회(AGU)에 따르면 로마 사피엔자 대학 안토니오 제노바 조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수성 탐사선 메신저(MESSENGER)가 측정한 수성의 자전과 중력 자료를 토대로 핵 구조를 확인한 결과를 AGU 기관지인 '지구물리학 연구 회보(Geophysical Research Letters)'에 실었다.

NASA의 두 번째 수성 탐사선인 메신저호는 2011년 3월부터 수성의 궤도를 돌며 관측 임무를 시작했으며, 2015년 4월 수성 표면에 떨어져 산화하기 직전까지 고도를 낮춰가며 임무를 수행했다.

수성은 지구처럼 금속질 핵을 갖고 있지만 행성의 85%가 핵으로 된 특이한 구조를 갖고있다. 이 중 외핵은 금속질 유체로 구성된 것으로 확인됐지만, 내핵이 고체로 돼 있는지는 추정만 할 뿐 확증은 없었다.

제노바 조교수 연구팀은 수성의 자전과 중력에 관한 메신저호의 관측 자료를 통해 이에 관한 단서를 찾아냈다.

모든 행성은 극(pole)을 중심으로 자전을 하는데 수성의 자전 주기는 지구보다 매우 느려 약 58일에 달한다. 이런 자전의 미세한 변화는 행성 내부를 엿볼 수 있는 단서를 제공하는데 지난 2007년 지구에서 관측한 수성 자전율의 변화는 핵이 유체로 돼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

그러나 수성의 자전율 변화만으로 핵의 구조를 확인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으며, 내부 밀도에 영향을 받는 중력 측정치의 도움을 받았다.

메신저호는 수성 궤도를 돌면서 점차 고도를 낮췄으며, 중력의 영향으로 얼마나 가속되는지를 측정했다. 메신저호는 수성 표면에 추락하기 전 104㎞까지 고도를 낮춰 지구 관측으로는 얻을 수 없는 귀중한 자료를 확보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