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7.20(Sat)

[과학 이야기] 급물살 타는 NASA 달 복귀 '아르테미스' 계획

[LA중앙일보] 발행 2019/06/01 경제 10면 기사입력 2019/05/31 18:52

항공우주국(NASA)이 추진 중인 반세기만의 달 복귀 계획이 점점 구체화하고 있다. 달 복귀를 위한 일정과 계획이 공개되고 이에 참여할 민간업자가 발표되는 등 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복귀 계획은 1960년대 냉전 시대에 옛 소련과 경쟁하며 달에 먼저 다녀왔다는 상징성에 더 큰 의미를 뒀던 것과 달리 달에 심(深)우주 탐사의 전진 기지를 만들고 화성까지 나아가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는 1972년 아폴로 17호 임무를 마지막으로 지구 궤도에만 머물러온 인류의 유인 우주탐사 영역이 심우주로 확대하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러나 당초 2028년으로 잡았던 달 복귀 일정을 4년이나 앞당기면서 서두르는 듯한 인상이 없지 않은 데다 예산 확보 등 넘어야 할 산도 많아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을지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NASA의 달 복귀 계획은 '아르테미스(Artemis)'로 명명됐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달의 여신으로 아폴로의 쌍둥이 여동생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NASA 당국은 달 궤도에 건설할 우주정거장의 첫 모듈을 제작할 업체를 선정해 발표하면서 아르테미스 계획의 대략적인 일정도 함께 공개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NASA는 2024년까지 달 궤도에 미니 우주정거장 '게이트웨이(Gateway)'를 건설하고 이를 거쳐 미국 우주인을 착륙시킬 계획이다.

이를 위해 총 8차례에 걸친 발사가 이뤄진다. 우선 내년에 아르테미스 1호가 달 궤도 무인 비행에 나서고 이어 2022년에 아르테미스 2호가 우주인을 태우고 달 궤도 비행을 한다. 우주인 탑승 공간인 오리온 캡슐은 록히드마틴이 제작 중이다.

나머지 5차례에 걸친 발사는 게이트웨이 모듈을 실어나르기 위한 것으로 모두 민간 발사업체 로켓을 이용하게 된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