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122.°

2019.10.15(Tue)

모발이식 받으면 생착률이 어느 정도일까? [ASK미국 건강 - 권오성 전문의]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7/24 09:42

권오성 비절개 모발이식 전문의

▶문= 사람마다 다를텐데 모발이식 생착률이 어느 정도 되나요?

▶답= 우선 생착률이란 탈모 부위에 옮겨 심은 모발이 안정적으로 잘 자라는 비율을 말합니다. 모발이식 수술에서 이상적인 생착률은 보통 97% 정도로 보고 있습니다. 쉽게 말해 3,000모를 이식했다면 2,910모가 잘 자라는 것을 말하지요. 모든 수술이 그러하겠지만 의사의 실력과 환자의 상태에 따라 결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특히 모발이식은 동일한 의사가 수술을 하더라도 환자의 두피 성질과 모발 특성에 영향을 많이 받으므로 생착률에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사람마다 모발의 굵기와 색깔, 두피의 탄력성이 다릅니다. 그래서 비절개 모발이식의 경우, 수술 전에 모발을 테스트 펀치하여 어느 부위의 밀도가 높고, 어느 부위에서 건강한 모발이 자라는지 파악한 뒤 최적의 모낭을 선별합니다. 탈모가 오래 진행되어 왔다면, 모발이 가늘고 모발의 성장을 멈춘 퇴행기 모낭이 많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일반적으로 모낭 당 달려있는 모발의 수가 1~3개인데, 사람에 따라 다모낭이 많거나 적을 수 있습니다. 같은 양을 이식하더라도 모낭 당 모발 수가 많다면 적은 사람보다 상대적으로 풍성한 결과를 얻을 수 있겠지요. 이처럼 개인마다 다른 모발의 상태를 파악하면 대략적인 결과를 예측할 수 있습니다.

타고난 모낭의 성질 외에 생착률을 좌우하는 것은, 모낭을 어떻게 채취하고 관리, 이식하느냐 입니다. 이는 온전히 의사와 의료진의 숙련도에 달려있습니다. 모낭을 채취할 때는 모낭을 둘러싼 조직을 가능한 많이 유지하여 뽑는 것이 좋습니다. 모낭의 주변 조직은 머리카락을 만들어내는 세포조직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것이 풍성할수록 모낭 손상을 막을 수 있고, 이식을 했을 때 영양분을 흡수하기 용이합니다.

그리고 채취한 모낭이 절단되지 않고 건강한지 검수하는 과정 역시 빠르고 정확하게 이루어져야 합니다. 그렇게 선별한 모낭을 채취 후 1시간 내 이식하는 것이 좋습니다. 모낭이 활성산소에 오래 노출되면 손상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죠. 모낭을 이식할 때도 손상되지 않도록 한 번에 쑥 집어넣는 노하우가 필요합니다. 모발이식 수술이 전문적으로 훈련되고 숙련된 의료진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입니다.

현재 탈모가 진행 중이고 모발이식을 고려하고 있다면, 하루라도 빨리 전문가에게 진료 받는 것이 좋습니다. 탈모는 시간과의 싸움이므로 현재 탈모 정도와 모발 상태를 정확히 진단 받고 본인에게 딱 맞는 개선책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문의: 82-2-1599-4005
카카오톡: 포헤어, http://forhair.co.kr



관련기사 권오성 전문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