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20.03.28(Sat)

[우리말 바루기] '문자화시키지 못한다'는 말

[LA중앙일보] 발행 2019/08/31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9/08/30 19:14

일본 화장품기업 DHC의 역사 왜곡 발언은 많은 공분을 샀다. 혐한 방송으로도 모자라 한국이 멋대로 독도를 차지했다는 망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한글 보급은 일본 덕이란 가짜뉴스까지 내보내자 아예 DHC를 퇴출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조선인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해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는 한 우익 인사의 발언이 논란을 불렀다. 이 발언을 옮기는 과정에서 '-화하다'를 '-화시키다'로 쓰는 경우가 많다. 더 강한 표현에 이끌려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로 표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시키다'는 일부 명사 뒤에 붙어 '~하게 하다'는 의미를 더하는 접사다. '-화(化)' 자체가 이미 그렇게 만들거나 된다는 뜻인데 '-시키다'를 덧붙일 필요가 없다. "문자화시키지 못해"는 "문자화하지 못해"라고 해도 충분하다.

'-화'는 '-하다'를 붙여 '-화하다' 꼴로 사용한다. '-화'는 주로 '-하다'와 결합할 수 없는 명사 뒤에 쓰여 동사의 속성을 부여한다. '구체화' '여론화' 등처럼 '-화'가 붙을 수 있는 말은 한정돼 있다. 설명(잘 알 수 있도록 말함)이나 행복(만족과 기쁨 등을 느끼는 상태)은 동작성이나 상태성을 지니므로 '-화'를 붙여 '설명화' '행복화'로 사용할 필요가 없다. '구체' '여론'은 다르다. '-화'를 붙여야 동작성을 지닌 말이 돼 '-하다'와 결합할 수 있다.

'-화하다'는 글의 맥락에 따라 무엇이 어떻게 되다는 자동사 노릇도 하고, 무엇을 어떻게 하다라는 타동사 역할도 한다. 피동의 의미가 강할 때는 '-화되다'로도 쓸 수 있으나 '-화시키다'의 형태는 삼가는 게 좋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