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2.24(Mon)

[우리말 바루기] '1도 없어'를 읽는 법

[LA중앙일보] 발행 2019/09/06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19/09/05 20:35

"요즘 바빠서 정신이 1도 없었어"라는 글을 본다면 어떤 이들은 어색함을 느끼며 "요즘 바빠서 정신이 하나도 없었어"라고 읽을 것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젊은이들은 "요즘 바빠서 정신이 일도 없었어"라고 자연스럽게 읽어 나갈 것이다. '1도 없어'라는 표현은 젊은이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며 인기 가수 에이핑크의 노래 제목으로 쓰이기도 했다.

원래 이 표현은 가수 헨리가 인기 예능 프로그램 '진짜 사나이'에서 퀴즈에 대한 답으로 "뭐라고 했는지 1도 모르겠습니다"고 답한 데서 비롯됐다.

캐나다에서 자란 외국인 헨리의 맞춤법 실수가 대중에게 큰 재미를 불러일으켰고, 이 말이 유행어가 돼 노래 가사에까지 등장하게 된 것이다.

'1도 없다'는 표현은 이같이 '하나도 없다'는 표현의 맞춤법 실수에서 비롯된 잘못된 표현이지만 숫자를 읽을 때 이와 같은 혼란은 종종 발생한다. '일, 이, 삼, 사…'와 같이 한자어로 숫자를 읽는 것과 '하나, 둘, 셋, 넷…'과 같이 고유어로 숫자를 읽는 것 사이에는 치열한 언어 간 세력 다툼이 존재했다. 그 결과 '한 명, 두 명…'과 같이 10 아래의 숫자에는 고유어가, '사십오, 사십육…'과 같이 10을 넘는 숫자에는 한자어가 우세하게 쓰였다.

우리가 시간을 볼 때 "이 시 삼십 분"이나 "두 시 서른 분"이라고 하지 않고 "두 시 삼십 분"이라 하는 것도 이와 같은 이유 때문이다. '1도 없다'는 표현의 유행을 국어 파괴라고 비판할 수도 있겠지만 이처럼 언어의 치열한 세력 확장이란 관점에서 보면 흥미로운 일이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