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19.10.21(Mon)

큰 대학, 작은 대학 [ASK미국 어드미션 매스터즈 - 지나김 대표]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9/12 15:03

지나김 대표

▶문= US뉴스에서 최근 발표한 랭킹을 보니 유니버시티와 리버럴 아츠 칼리지가 별도로 돼 있는데 무슨 차이지요?

▶답= 미국은 크게 두 타입의 4년제 대학이 존재합니다. 말씀하신대로 유니버시티(University)와 리버럴 아츠 칼리지(Liberal Arts College) 입니다.
유니버시티는 우리가 한국에서 말하는 종합대학입니다. 캠퍼스도 크고 재학생도 많습니다. 그리고 전공과목들이 다양합니다.

종합대학은 대부분 대학원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학부과정에서는 수업을 조교가 진행하는 경우들이 많습니다. 교수들은 학부과정에서 강의를 하기도 하지만, 각종 연구에 적지 않은 시간을 보냅니다.

그래서 유니버시티를 ‘연구중심 대학’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남가주에서 이에 해당하는 대학들은 USC, UC계열 대학 등이 포함됩니다.

반면 리버럴 아츠 칼리지는 인문중심 대학입니다. 캠퍼스는 종합대학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작고, 전공과목 선택의 폭이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당연히 학생수 역시 많아야 2,000명 내외 입니다. 심지어 어떤 대학은 전체 학생수가 1,000 정도인 곳도 있습니다.

리버럴 아츠 칼리지는 교수가 중심의 소단위 클래스를 운영합니다. 교수 한 명당 클래스 학생수가 많아야 20명이 안되는 경우들이 많습니다. 우리 주변의 대표적인 리버럴 아츠 칼리지는 포모나 칼리지, 클레어몬트 매키나, 하비머드, 옥시덴탈 등이 있습니다.
간단히 두 대학의 특징을 비교해 봤습니다.

하지만 어느 대학이 더 좋다는 비교는 옳지 않지 않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떤 타입의 대학이 자신에게 잘 맞느냐는 것입니다. 대도시에서 자라고, 정말 활기 넘치는 큰 대학사회를 좋아한다면 유니버시티가 좋은 선택일 수 있는 반면, 작지만 아기자기한 환경을 좋아하고, 대학으로부터 조금이라도 더 친밀한 관계를 이어가고 싶다면 리버럴 아츠 칼리지가 바람직할 수 있습니다.

수업 스트레스는 어느 타입이든 비슷하지만, 리버럴 아츠 칼리지는 교수 주도 아래 소수 클래스이고, 토론식 수업이 많습니다. 발표력에 자신이 없거나 대인관계를 잘 못할 경우 매우 힘든 생활이 될 수 있음도 알고 있어야 합니다.

12학년생들 가운데 아직도 어느 대학에 지원할 것인지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는 경우들이 적지 않습니다. 이같은 대학의 타입을 잘 파악하고 자신과 비교해 보는 것이 우선입니다.

▶문의:(855)466-2783

www.theadmissionmasters.com

관련기사 어드미션 매스터즈 지나김 대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