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5.28(Thu)

[우리말 바루기] '시듦'

[LA중앙일보] 발행 2019/09/27 미주판 23면 기사입력 2019/09/26 20:02

'시듦'을 '시듬'으로 적는 경우도 있다. '무르다' '마르다'의 명사형은 '무름' '마름'이 맞지만 '시들다'의 명사형은 '시듬'이 될 수 없다.

용언(동사와 형용사)을 명사형으로 만드는 법칙은 어렵지 않다. 받침의 유무에 따라 어간에 명사 구실을 하게 하는 어미 '-ㅁ' 또는 '-음'을 붙인다.

문제는 용언의 어간이 'ㄹ' 받침으로 끝나는 경우다. 용언의 어간에 받침이 없을 때와 마찬가지로 '-ㅁ'을 붙여 명사형을 만든다고 생각하면 쉽다. 낯설다는 '낯섦(←낯설-+-ㅁ)'이 된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