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7.0°

2019.11.17(Sun)

"임제선사 말씀 공부합시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10/01 미주판 26면 기사입력 2019/09/30 19:16

김재범 포교사, 매주 일요일 고려사서 '임제록' 특강

"임제선사의 말씀을 통해 인간 본성에 대한 회의가 있었고 바로 인간본성 회복운동, 결국 진정한 자유, 참된 해탈에 대한 가르침을 함께 논의하게 됩니다."

한인사회 고령화와 더불어 불교계가 침체기로 접어든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 가운데 새로운 불교 강좌가 시작돼 화제다. 바로 미주 불교교육문화원의 불교 포교사인 김재범(사진) 박사가 강사로 나서는 '임제록 특강'이다.

임제록은 당나라 임제스님의 어록이다. 임제스님은 임제종을 창시했고 많은 제자를 양성했다. 임제종은 불교 선종 5곳의 한 종파다.

후세에 큰 영향을 끼친 그의 어록중 가장 유명한 것이 바로 '수처작주(隨處作主 - 가는 곳마다 주인이 되라)'다. 남에게 미혹되지 않고 중심을 잘 지키는 것이다. 세상에는 주인 아니면 종이다. 주인은 많지 않고 종은 많다. "주인으로 살래 종으로 살래?" 주인으로 살려면 주인만큼 국량이 있어야 한다. 그러면 그 국량은 어디서 나오나? 내가 없어지면 나온다. 임제록은 내가 없는 도리라고 말한다.

임제 스님은 "큰 그릇이라면 결코 남들에게 미혹 당해서는 안 된다. 어떤 곳에 처하든 주인공이 되면 서 있는 그곳이 항상 진실하게 된다. 그대가 한 찰나라도 미혹된다면 마구니(마왕)가 마음에 침입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강의는 또한 '우상을 없애자'는 것과 상통한다. 진리를 찾으려면 우상화를 벗어나야 하고 진정 자유로와진다는 것을 강조한다.

김 박사는 "오늘날 생존경쟁은 매우 치열하다. 집단이나 가족의 이익을 위한 행동들이 의외로 스스로를 구속하고 결박한다. 이런 구속탓에 많은 정신질환자가 나온다"며 "진정 자유로워지려면 속박과 연결된 고리를 스스로 끊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강좌의 일부는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고려사에서 열린다.

김재범 박사는 경북대 대학원에서 사회학으로 석.박사를 받고 UC버클리 한국학센터 연구원을 역임한 바 있다. 저서로는 '주역사회학'이 있고 논문으로는 '주역의 인식원리의 사회학 방법론적 함의'를 비롯해 여러 편을 통해 동양사상을 다뤄왔다.

▶유튜브: 김재범 법사의 임제록 강의 모임

▶주소: 500 N Western Ave LA

▶문의:diakim60@gmail.com

관련기사 금주의 종교 기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