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20.08.08(Sat)

"한류 본고장 궁금해"…한국 유학 급증

[LA중앙일보] 발행 2019/11/25 미주판 22면 기사입력 2019/11/24 12:32

오픈도어 보고서: 미국 해외유학생 현황

미국 대학생들이 가장 많이 찾는 나라는 영국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연방국무부에서 진행하는 대학생 교환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 [국무부 웹사이트]

미국 대학생들이 가장 많이 찾는 나라는 영국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연방국무부에서 진행하는 대학생 교환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 [국무부 웹사이트]

STEM 관련 전공자 가장 많아
비즈니스·사회학·외국어 순

유럽 국가 인기…2명 중 1명 꼴
연4000명 한국서 공부 중


해외에서 공부하는 미국 대학생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교육연구원(IIE)이 지난 16일 발표한 ‘오픈도어’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2017-18학년도에 해외의 대학에서 공부하고 있는 미국인 학생들은 총 34만1751명이다. 전년도의 33만2727명에서 2.7% 증가했다.

이 보고서는 특히 2년제 커뮤니티 칼리지를 포함해 미국 대학생의 10.9%, 석사 및 박사 학위 프로그램에 등록한 학생수까지 포함할 경우 16%가 해외에서 공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학생 인종 분포도

해외에서 공부하는 학생 10명중 3명은 소수계로 파악됐다.

인종별로 보면 백인 학생이 다수인 70%를 차지했지만, 히스패닉/라티노 학생이 10.6%, 아시안 8.4%, 흑인 6.1%, 2개 이상 혼혈학생은 4.4%로 조사됐다. 미국내 대학의 경우 학사 과정에 등록한 학생의 44%가 아시안과 히스패닉 등 다인종이 차지하고 있다. 이번 통계를 보면 백인 대학생들은 재학기간 동안 타인종에 비해 다양한 경험을 시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성별 차이도 크다. 보고서는 공부하기 위해 해외로 나가는 여학생이 전체 유학생의 68%로, 남학생(33%)보다 2배나 많다고 밝혔다.

전공 분야

이들이 공부하는 분야의 25.6%가 과학·기술·공학·수학(STEM) 필드가 차지하고 있었다. 이는 유학생 4명 중 1명 꼴인 셈이다. 그 뒤로 20.8%가 비즈니스를 전공하고 있으며, 사회학(17.1%), 외국어 및 국제학(7.1%), 미술(6.8%), 커뮤니케이션 또는 저널리즘(5.5%), 인문학(3.6%), 교육학(3.3%), 법률(1.5%) 순이다.

전체 유학생의 64.6%는 여름방학이나 겨울방학 등 짧은 기간동안 공부하는 단기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떠났다. 반면 33.1%는 1쿼터나 1학기 동안 공부하고 있다. 1년 기간의 장기 유학을 떠난 학생은 전체 유학생의 2.3%에 그쳤다.

유학 장소

이들에게 인기있는 곳은 유럽이다. 절반이 넘는 학생들(54.9%)이 유럽을 유학지로 선택했으며 이는 전년도보다 3.5%가 늘어난 규모다. 가장 인기있는 나라는 영국으로, 전체 학생의 11.5%가 이곳에서 공부하고 있다.

그뒤로 이탈리아(10.8%), 스페인(9.5%), 프랑스(5%), 독일(3.6%), 아일랜드(3.5%) 순으로 나타났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중국이 인기가 많았다. 전체 유학생의 3.4%인 1만1613명이 머물고 있다. 그러나 최근 2~3년새 미국과 벌이고 있는 무역전쟁 영향 때문인지 유학생 규모는 전년도보다 2.5% 감소했다.

같은 기간 일본에는 8467명이 유학하며 전체 미국 유학생의 2.5%를 차지했다. 방탄소년단 등의 인기로 한류붐이 일고 있는 한국은 전년도보다 4.2% 증가한3929명이 유학지로 선택했다.

반면 코스타리카, 에콰도르, 페류 등 중남미 국가에서 공부하고 있는 학생수는 총 5만807명으로 전년도보다 1.4% 줄었다. 가장 크게 감소한 국가는 쿠바로 무려 절반 가까이(46.5%) 줄었다. 쿠바는 2017년 오바마 행정부가 쿠바와의 관계를 정상화 시키면서 유학도 허용했으나 이후 안전문제 등으로 외교관계를 축소했다.

유학생이 가장 많이 늘어난 나라는 그리스로 전년도보다 20% 증가했다. 그 뒤로 네덜랜드(15.4%), 일본(12.4%), 이스라엘(11.9%) 순이다. 반면 인도는 15.3%가 줄었다.

한편 정규 학위 과정이 아닌 비학위과정에 등록해 인턴십이나 자원봉사 등으로 해외에 있는 학생도 3만8401명에 달한다.



관련기사 교육 섹션 매주 기사 묶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