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7.15(Wed)

[부동산 이야기] 통계로 본 한인 명당 지역

캐롤 리 / 뉴스타부동산 풀러턴 명예 부사장
캐롤 리 / 뉴스타부동산 풀러턴 명예 부사장 

[LA중앙일보] 발행 2019/12/26 부동산 7면 기사입력 2019/12/25 12:02

1세들 전국적으로 따뜻한 지역으로 이동
집값 낮은 풀러턴·부에나파크 지역 추천

최근 신문에 전국 한인 인구가 총 185만여 명(혼혈 포함)이라는 기사가 실렸다. 한인이 가장 많은 가주는 54만 명 선을눈앞에 두고 있다. 또 남가주에선 LA시가 11만7000여 명이었고 어바인, 풀러턴, 토랜스, 부에나파크, 글렌데일 순으로 밀집해 있다.

한인 통계를 주별로 보면 가주가 54만 명으로 가장 많고 뉴욕 24만 명, 뉴저지 10만 명, 텍사스 10만 명, 버지니아 9만 명, 워싱턴 9만 명, 일리노이 7만 명, 조지아 7만 명으로 자세히 보면 한인 거주지가 많이 변하고 있는 듯하다.

한때 한인 밀집 3대 도시였던 시카고를 보면 엄청나게 변한 것이다. 요즘 1세들이 따뜻한 곳으로 많이 움직인다. 아이들이 성장해 학군과 관계가 없고 친구들과 왕래가 잦다 보니 어디가 살기 좋은지를 안다.

가주를 카운티 별로 보면 LA가 24만 명, 오렌지 카운티가 10만 명, 샌타클라라가 3만5000명이고 샌프란시스코가 1만4000명이다. 이 또한 격세지감을 느낀다. 한인들이 대체로 남가주 한인 밀집 지역에 모여든다는 것이다.

도시별로 보면 LA가 12만 명, 어바인이 2만 명이지만 풀러턴과 부에나파크를 합하면 2만7000명이나 된다. 남가주 중간 지역이 엄청나게 성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인근인 애너하임 8000명, 세리토스 7000명, 사이프러스 6000명을 합하면 북부 오렌지 카운티와 LA카운티 동남쪽에 거의 5만 명의 한인이 거주한다. 그만큼 한인에게는 편리하고 살기 좋은 곳이기에 많은 분이 찾아오고 있다.

그러면 한인의 명당이 어디인가? 한인이 많이 사는 곳이 명당이 아닐까? 한인은 모르면 가족 또는 친구를 따라간다. 그리고 용감하면 부자 된다는 말이 있듯이 지난 8여 년 동안 무조건 부동산을 산 사람들은 다 부자가 되었다.

연말이다. 2019년을 돌아보면 우리 뉴스타풀러턴 오피스에서만 400여 건 이상 거래를 했다고 한다. 오피스 한 곳에서 400개면 기하학적 숫자라고 얘기한다. 물론 렌트도 있겠지만 대단한 수치이고 내년은 한인들이 더 많이 들어올 것 같다.

한국과 비교해 가격이 얼마가 올라가든 미국은 상관하지 않는다. 세금도 30년 동안 거의 비슷하다. 그리고 이자율이 낮아서 좋고 고용시장이 좋아서 실업률이 낮고 사고팔기에 다 좋은 기회라고 점쳐진다.

특히 풀러턴이나 부에나파크 지역은 여러 가지 장점이 있기에 강력히 권하고 싶다. 아직도 50만 달러면 타운홈을 살 수 있다.

평균 집 가격은 70만 달러 내외로 보면 된다. 부동산은 항상 지금이 살 기회임에 잊지 말자.

▶문의: (714)345-4989

관련기사 뉴스타 부동산 가이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