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4.06(Mon)

[과학 이야기] 30m 대왕고래 더 못 크게 한 것은 먹이

[LA중앙일보] 발행 2020/01/18 스포츠 6면 기사입력 2020/01/17 18:11

지구에서 가장 큰 동물로 진화한 대왕고래(흰수염고래)는 몸길이가 30에 달하고 100t이 넘는 몸무게를 갖고 있다. 반면 같은 고래목이지만 쇠돌고래는 기껏해야 1.5~1.7밖에 크지 않는다.

바다에서 생활하는 고래목의 이런 덩치 차이는 생물학자들에게 늘 의문의 대상이었는데, 이를 먹이와 에너지 효율의 결과로 설명하는 연구가 나왔다.

미국 스미스소니언 국립 자연사 박물관에 따르면 이 박물관의 해양 포유류 화석 큐레이터인 니콜라스 파인슨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고래목 동물의 수중 먹이활동을 광범위하게 관찰해 얻은 연구결과를 과학저널 '사이언스(Science)'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대왕고래에서 쇠돌고래에 이르는 다양한 몸집의 고래목 동물 수백마리에게 가속도계와 압력계, 카메라, 수중청음기 등의 기능을 가진 다중센서를 부착하고 1만건 이상의 수중 먹이활동을 모니터했다. 이와함께 고래가 활동하는 주변 해역의 먹이 밀도 등도 함께 조사했다.

이를 통해 다양한 크기의 고래가 먹이 사냥에 쓰는 에너지와 먹이를 섭취해 얻는 에너지를 비교해 먹이활동의 에너지 효율을 따졌다. 그 결과, 고래의 크기와 먹이활동의 에너지 효율 간의 관계는 고래가 어떤 방식으로 먹이활동을 하느냐에 달린 것으로 나타났다.

크릴 등과 같은 작은 먹이를 바닷물과 함께 한꺼번에 들이킨 뒤 고래수염 등과 같은 입속의 여과장치로 걸러내는 여과섭식을 하느냐, 아니면 개별 먹이를 사냥해 먹는지에 따라 덩치가 결정됐다는 것이다.

대왕고래나 혹등고래, 참고래 등 여과섭식을 하는 고래들은 먹이를 확보하는데 쓰는 에너지보다 항상 더 많은 에너지를 얻는 것으로 분석됐다. 먹이 사냥에 큰 덩치는 장애가 되지 않았으며, 관찰대상 고래 중 먹이활동의 에너지 효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범고래를 비롯한 이빨 고래류는 반향(反響) 위치측정으로 먹이를 찾아낸 뒤 한 번에 하나씩 먹이를 뒤쫓아가 잡아먹는 방식으로 먹이활동을 하는데다 깊이 잠수해야 심해 오징어와 물고기 등 풍부한 사냥감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먹이활동에 많은 에너지를 쓸 수 밖에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