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4.06(Mon)

[과학 이야기] 화석 통해 공룡대멸종기 데칸 화산 역할 입증

[LA중앙일보] 발행 2020/01/23 스포츠 13면 기사입력 2020/01/22 20:38

지구를 지배하던 공룡은 약 6천600만년 전 지금의 멕시코 유카탄반도에 소행성이 떨어져 멸종했다는 것이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하지만 공룡뿐만 아니라 지구 육상 생물 종의 75%를 사라지게 한 이 대멸종(K-Pg 멸종)에는 소행성 충돌 이전에 이미 용암을 내뿜기 시작해 100만년 이상 지속한 대형 화산도 어느 정도 영향을 줬을 것이라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인도 북서부에 '데칸 용암대지'(Deccan Trap)라는 거대한 흔적을 남긴 이 화산 폭발이 당시 지구 환경에 미친 영향을 굴과 조개 등 쌍각류(雙殼類) 껍데기 화석을 분석해 입증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시간대학에 따르면 포틀랜드대학의 박사후 연구원 카일 마이어가 이끄는 연구팀은 쌍각류 껍데기 화석을 통해 데칸 화산 폭발 때 기온이 오르고 수은 오염도 심해졌다는 점을 확인한 논문을 과학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 최신호를 통해 발표했다.

연구팀은 데칸 화산이 엄청난 양의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내뿜으면서 바닷물 온도가 상승해 연체동물, 특히 쌍각류의 껍데기 화석에 반영돼 있을뿐만아니라 화산에서 분출된 수은도 축적돼 있을 것으로 보고 연구에 착수했다. 화산은 유독성 금속인 수은이 자연에 유입되는 가장 큰 통로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미국과 이집트, 스웨덴, 인도 등 세계 곳곳에서 수집한 쌍각류 껍데기 화석의 탄산염 동위원소 구성을 분석해 당시 해양 온도를 측정하고, 동시에 껍데기 화석에 축적된 수은 농도를 쟀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