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4.06(Mon)

친구끼리 무심코 쓰는 말 사용 피해야

김소영 원장 / LA·발렌시아 게이트웨이아카데미
김소영 원장 / LA·발렌시아 게이트웨이아카데미

[LA중앙일보] 발행 2020/01/27 교육 27면 기사입력 2020/01/25 14:20

[에듀 프리미엄]
인터뷰 준비

대학 경쟁률이 치열해졌다는 의미는 그만큼 우수한 성적과 화려한 스펙을 가진 학생들이 많아졌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이제는 상대적으로 비중이 적은 부분까지도 세심히 준비해야 경쟁자들보다 1점이라도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대학 관계자(주로 동문)와 하는 인터뷰가 바로 그 대표적인 예다.

인터뷰가 대학의 합격 여부에 결정적인 영향을 줄 수는 없겠지만 비슷비슷한 후보들 가운데 탁월성을 보일 수는 있다. 다행히 인터뷰 내용이 성공적이었을 때에는 지원서에 소개되지 않은 자신의 장점을 알릴 수 있었기 때문에 성공적이라고 볼 수 있다. 칼리지보드를 비롯해 유수 교육 사이트에서는 성공적인 인터뷰 전략을 다양하게 소개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인터뷰는 약 30분에서 1시간 정도 소요된다. 대학으로 초청되었을 경우에는 입학사정관을 만나볼 수 있겠지만,

보편적으로 그 대학 동문과의 1대 1 만남이 가장 많다. ‘톱 티어(Top Tier)’ 즉, 전국적으로 최상위권 대학일수록 지원자 가운데 특별한 하자가 없는 경우 거의 모두를 인터뷰한다.

인터뷰 성공 비결은 우선 첫인상이 좋아야 한다. 단정한 옷차림이 첫인상을 좌우하는 첫 번 째 요소이며 말투도 중요하다. 너무 경직되거나 분위기를 딱딱하게 하는 태도나 말투는 좋지 않다. 자신이 지망하는 대학에 대한 깊은 관심을 보임으로써 인터뷰를 진행하는 이와 이미 한 가족이 된 것 같은 친밀한 이미지를 주는 것도 중요하다. 물론 친밀감이 지나쳐 함부로 행동하는 것은 금물.

인터뷰에 대비해 준비해야 할 가장 중요한 사항은 특정 대학에 지원하는 이유다. 이 대학에서 자신의 가치가 어떻게 발휘될 수 있는지 세일즈하는 기술도 중요하다.

지망대학에서 자신이 이루고자 하는 목표가 구체적일수록 좋다. 아무리 좋은 답변을 준비했다고 하더라도 정작 인터뷰어와 마주했을 때 심하게 떨거나 더듬거리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 이러한 실수를 막으려면 사전에 친구들이나 부모, 가능하면 교사와 미리 인터뷰를 연습해보는 것도 좋다. 이때 상대가 학생 자신이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질문을 던질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유익하다.

인터뷰 과정에서 떨리고 당황하는 것은 극히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시종일관 떨고 있는 듯한 인상은 좋지 않다. 이때 인터뷰어에게 ‘좀 떨린다’고 솔직히 이야기한다면 좀 더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제공해 줄 것이다.

인터뷰어에게 좋은 인상을 남기는 비결 중의 하나는 끝나고 돌아온 후 감사카드를 보내는 것이다. 귀중한 시간과 좋은 경험을 주어서 고맙다는 내용이 적당하다.

인터뷰의 백미는 ‘가장 진실한 자신의 모습을 보이라’는 것이다. 가장 솔직하고 자신 있는 모습, 바로 인터뷰어가 가장 바라는 모습이다.

◆절대로 해서는 안 될 것들

- 절대로 지각은 금물

- 인터뷰 시자기소개 등을 사전에 외운 티를 내서는 곤란하다.

- 대학 카탈로그, 혹은 웹사이트에 명시된 내용을 물어서는 안 된다.

- 껌을 씹는 것은 나쁜 인사의 첫째 조건.

- 너무 심한 향수 냄새를 풍기는 것도 좋지 않다.

- ‘맹세한다(I swear…)’는 등의 저속한 화법은 피해야 한다.

- 거만한 태도나 자기 자랑을 지나치게 늘어놓는 것은 나쁜 인상을 줄 뿐이다. 자신감 있는 모습과 건방진 모습에는 엄연한 차이가 있다.

- 거짓말은 금물. 자기의 재능이나 수상 경력 등을 부풀려서 말하는 내용은 어딘가 이상하게 보일 수 있다.

- 상대의 질문에 "예스”나 "노”로 단답형으로 끝내는 것은 안된다.

- 인터뷰어 외에 접수 담당자 등 그 외 사람들에게도 좋은 인상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

- 부모가 원하더라도 인터뷰 장소에 함께 나타나는 일은 피해야 한다.

◆인터뷰가 가장 잘하는 질문 13개

물론 대학 지원서에 이미 적어넣은 내용을 재차 질문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글로 적은 것과 상대에게 말로 전달하는 것에는 많은 차이가 있다. 대화법으로 지원서에 적은 에세이나 추가 질문에 대한 내용을 전달하는 연습을 사전에 해 두는 것이 중요하다.

- Tell me about yourself (너에 대해 한 번 얘기해 봐)

- 우리 대학에 왜 지원했지?

- (전공을 정했으면) 왜 그 전공을 결정했지?

- 아카데믹한 부분에서 너의 강점은 무엇이지?

- 반대로 아카데믹한 부분에서 약한 부분은?

- 우리 대학에 온다면 어떻게 학교에 공헌할 수 있을까?

- 지금부터 10년 후 본인의 모습은?

- 너의 고등학교에서 혹시 네가 바꾸고 싶은 부분이 있다면?

- 가장 존경하는 인물은?

- 가장 좋아하는 책 한 권을 꼽으라면?

- 대학을 가고 싶은 이유는?

- 취미는? (특별히 준비할 필요 없는 질문이겠지만, ‘친구들과 시간을 보낸다’는 등의 너무 뻔한 답변은 피하는 것이 좋다.)

- 지금까지 가장 어려웠던 일은? 그렇다면 어떻게 이겨냈지?

gatewayacademyla@gmail.com

관련기사 교육 섹션 매주 기사 묶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