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5.0°

2020.03.29(Sun)

중간성적이라면 지역 명문대 도전해볼 만…샌프란시스코대·샌디에이고주립대 등

[LA중앙일보] 발행 2020/02/03 미주판 29면 기사입력 2020/02/02 12:14

B학점 학생들을 위한 대학

10학년생과 11학년생이 준비해야 할 중요한 목록이 바로 지망대 리스트. 대입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도 탈락 통보를 받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중간 성적을 유지하는 학생들은 합격률이 높으면서 우수한 대학을 찾아야 한다는 고민이 크다. 하지만 잘만 준비하면 자신에게 맞는 우수한 대학을 찾을 수 있다.

교육매거진 US뉴스앤월드리포트지가 발표한 ‘2020년 B학점 학생들을 위한 A+ 대학’ 순위에 따르면 가주의 경우 전국 97위의 샌프란시스코대학, 북가주의 스톡턴에 있는 퍼시픽대학(125위), 샌디에이고주립대(147위), 비올라대학(185위) 등이 도전해볼만한 대학으로 꼽힌다.

‘B학점 학생들을 위한 A+ 대학’ 순위는 합격자의 상위 25%의 점수가 SAT 1350점 미만, ACT는 30점 미만, 하위 25%는 SAT 980점 이상, ACT 20점 이상인 학생을 받은 대학을 선정해 발표한 것이다. 또한 전체 신입생 합격자의 50% 미만이 고등학교 내신이 톱 10% 미만의 학생들인 대학들이다. 이들 대학의 합격률은 최소 30%에서 최대 80%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표 참조>

명단을 보면 가주에 있는 대학들 외에도 한인들에게도 많이 알려진 미시간 주립대(전국대 순위 84위), 시카고 로욜라대학과 필라델비아에 있는 템플대(공동 104위), 애리조나대(117위) 등도 포함돼 있다.

관련기사 교육 섹션 매주 기사 묶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