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0.0°

2020.10.26(Mon)

비절개 모발이식은 높은 생착률이 바탕이 되어야 [ASK미국 비절개 모발이식-권오성 전문의]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2/05 10:31

권오성 전문의

▶문: 탈모가 진행 중인 분들 사이에도 유형이 다양하고 또, 유형별로 치료방법이 다르다고 하는데 어떤 치료방법이 있을까요?

▶답: 네, 요즘 탈모로 인한 모발이식 상담이 날이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죠? 그만큼 헤어스타일은 외모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남성들에게는 헤어스타일이 인상의 많은 변화를 주는 중요한 요소기 때문에 탈모를 겪는다면 더욱이 핵심 키워드로 떠오르는 게 ‘모발이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러한 궁금증을 풀기 위해선 먼저 자신의 탈모 유형과 양상이 어떤지 먼저 세밀하게 파악할 필요가 있습니다.

기술은 진화하고 의사도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고 연구와 노력을 게을리할 수가 없습니다. 포헤어 의원의 비절개법 (CIT) 펀치 기술과 무삭발 비절개법(C3G)을 최초로 개발한 뒤로 전 세계 적으로 비절개 모발이식이 이상적인 방법으로 정립되어가고 있는 지금, 비절개법은 모낭을 하나하나 채취해야 하기 때문에 절개법보다 훨씬 높은 집중도와 시간 그리고, 높은 테크닉이 필요로 합니다. 이런 까다로운 조건들 때문에 비절개법을 시도조차 하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무엇보다도 환자에게 가장 필요한 비절개 치료법이며 가장 최적화된 모발이식 치료 기술입니다.

처음 모낭을 채취할 때 후두부의 밀도가 떨어지지 않게 해야 합니다. 한 곳만 집중적으로 채취하면 뒷머리가 부자연스럽게 비어 보일 수 있기 때문에 모발이 얇고 밀도가 높은 서양인보다 모발이 굵고 밀도가 낮은 한국인에게 상대적으로 효과가 좋습니다. 이러한 차이를 모낭을 채취할 때부터 고려해. 모발이식 후, 모발이 풍성하게 자라는 것을 미리 계획하며 이식한 모낭이 ‘생착’을 제대로 할 수 있게 돕습니다. 건강한 머리카락을 만드는 것은 모발이식 후 모낭의 ‘생착률’에 달려있습니다.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모낭을 손상 없이 한 번에 넣을 수 있는 수준에서 가장 작게 슬릿을 내는 게 좋습니다. 포헤어 의원은 각 모낭의 크기에 딱 맞는 슬릿을 내어 생착률을 높입니다. 포헤어에서는 모낭 이식 기술력의 독보적인 노하우를 갖고 있습니다. 높은 숙련도와 예민한 손끝 감각을 지녀야 가능한 슬릿의 단점을 모두들 ‘모낭을 심는 사람의 손에 의존해야 한다’고 말하지만 포헤어가 슬릿 이식을 잘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기도 합니다.

최근 2030 젊은 층에서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원형탈모는 일종의 ‘자가면역성 질환’으로 일반적으로 동전 크기 정도의 원형 또는 타원형의 탈모반이 생기는 것이 특징인데, 전두탈모로 이어지기 전에 꼭 병원에서 전문가와의 상의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문의: 82-2-1599-4005

카카오톡: 포헤어

http://forhair.co.kr


관련기사 권오성 전문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