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7.11(Sat)

[과학 이야기] 단순하지 않은 단세포 생물…복잡한 의사결정 확인

[LA중앙일보] 발행 2020/02/08 스포츠 6면 기사입력 2020/02/07 18:59

하나의 세포로만 이뤄진 단세포 생물이 전혀 단순하지 않은 복잡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신경계를 가진 다세포 동물만 복잡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는 통념을 뒤집는 것이다.

생물의학 분야 저널을 발간해온 '셀프레스(Cell Press)'에 따르면 하버드의대 시스템 생물학자 제레미 구나와르데나 부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민물 원생생물인 '스텐토르 로에셀리(Stentor roeseli)'가 자극에 다양하게 반응하며 복잡한 의사결정을 하는 과정을 담은 연구 결과를 과학 저널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에 실었다. S.로에셀리는 나팔을 닮은 무색의 원생생물로 현미경 없이 맨눈으로 볼 수 있을 만큼 크다. 조류(藻類) 등에 붙어 생활하며 섬모를 움직여 먹이를 "입"으로 가져간다.

이를 대상으로 한 연구는 이미 1906년에 미국 동물학자 허버트 제닝스가 똑같은 결과를 내놓아 관심을 끌었지만 이후 다른 실험에서 같은 결과가 나오지 않는 바람에 학문적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사장되고 말았다.

구나와르데나 연구팀은 제닝스 이후 연구에 사용된 단세포 생물이 S.로에셀리가 아니라 나팔동물 속(屬)의 다른 종(種)이라는 점을 확인하고 S.로에셀리를 이용해 100여년 전 연구의 재현에 나섰다.

제닝스는 화학물질을 쏴 S.로에셀리를 자극했지만 구나와르데나 연구팀은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스타이렌 미세 구슬을 쏘고 어떤 반응을 보이는지 살폈다.그 결과, 총 57차례의 실험에서 S.로에셀리가 폴리스타이렌 미세 구슬 자극에 ▶몸통을 굽혀 구슬을 피하거나 ▶섬모 운동 방향을 바꿔 구슬을 입 주위에서 밀어내고 ▶몸통을 수축하고 ▶조류에서 떨어져나와 다른 곳으로 가는 등 제닝스가 처음 보고한 회피 반응들이 모두 확인됐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