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0.01(Thu)

[과학 이야기] 고대 북극성 '용자리 알파' 짝별과 일식 새로 밝혀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2/27 스포츠 13면 기사입력 2020/02/26 20:13

약 5천년 전 북극성 역할을 한 '용자리 알파'(α Dra)가 짝별과 서로 일식한다는 사실이 새로 밝혀졌다.

'투반'으로도 알려진 용자리 알파에 대해서는 많은 연구가 진행됐음에도 일식 현상이 여태껏 드러나지 않은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고더드 우주 비행센터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주 빌라노바대학의 안젤라 코초스카 박사는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미국천문학회(AAS) 235차 회의에서 용자리 알파의 일식 현상에 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코초스키 박사는 "가장 먼저 떠오른 의문은 '어떻게 이걸 놓칠 수가 있었지?'였다"면서 "일식이 6시간만 진행되며 짧게 끝나 지상 관측만으로는 쉽게 놓쳤을 수도 있고, 별이 너무 밝아 케플러 우주망원경의 감지기를 순식간에 포화 시켜 일식을 가렸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지구에서 약 270광년 떨어진 용자리의 알파 별이 짝별과 함께 쌍성계를 구성하고 있다는 점은 알려져 있었지만 용자리 알파와 짝별이 상호 일식하는 것은 '외계행성 사냥꾼'이라는 별칭을 가진 '테스' 위성이 수집한 자료를 확인한 뒤에야 드러났다.

별 앞을 지나는 행성이 가리는 별빛의 변화를 통해 행성의 존재를 찾아내는 테스는 미세한 별빛의 변화를 포착하기 위해 섹터를 나눠 27일씩 관찰하는데 이를 통해 용자리 알파의 일식을 포착해냈다. 코초스카 박사는 용자리 알파의 일식 현상을 지난 10월 논문으로 발표한 시드니대학 박사과정 연구원 다니엘 헤이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용자리 알파 쌍성계의 세부 사항을 확인 중이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