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6.05(Fri)

[과학 이야기] 인간과 유인원만 한다는 '남돕기' 회색앵무도 할 줄 알아

[LA중앙일보] 발행 2020/02/29 스포츠 6면 기사입력 2020/02/28 19:10

생판 모르는 남이라도 도움이 필요하면 손을 내밀 줄 아는 것은 인간과 유인원만의 전유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회색앵무'(African grey parrot)도 남을 돕는 이타적 행동을 할 줄 안다는 것이 처음으로 밝혀져 이런 통념이 깨지게 됐다.

생물학 저널 '셀'을 발행하는 '셀 프레스'에 따르면 '막스 플랑크 조류학연구소'의 데지리 브루크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회색앵무가 동료에게 아무런 대가 없이 자발적으로 도움을 준다는 점을 확인해 셀의 자매지 '커런트 바이올로지'를 통해 발표했다.

앵무는 까마귀처럼 몸집과 비교해 머리가 크고 짝을 맞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어 '날개 달린 유인원'으로 간주하기도 한다. 까마귀의 경우 앞선 연구에서 사회적 지능을 갖고 있지만 다른 까마귀를 돕지는 않는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브루크스 박사 연구팀은 앵무도 같은지를 확인하기 위해 회색앵무와 '푸른머리 마코앵무'등 두 종(種)을 대상으로 토큰을 제시하면 견과류를 주는 상황을 설정해 다양한 시나리오로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회색앵무만 동료 앵무가 견과류와 바꿀 토큰이 필요할 때 이를 건네줄 줄 아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회색앵무는 8마리 중 7마리가 첫 실험에서 동료 앵무가 견과류를 바꿀 수 있는 상황이 되면 자발적으로 토큰을 건네주는 결과가 나왔다.

이 실험 이전에 비슷한 상황을 경험한 것도 아니고 나중에 역할이 바뀌어 토큰을 받아야 하는 처지에 놓일 것이라는 점을 모르는 상황에서 토큰을 건넨 것이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