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5.25(Mon)

[과학 이야기] 그 쥐가 고양이 앞에서만 대담했던 것은 아니었다

[LA중앙일보] 발행 2020/03/04 스포츠 14면 기사입력 2020/03/03 18:23

쥐는 고양이를 종말숙주로 한 기생충인 '톡소포자충'에 감염되면 행동이 대담해지면서 포식자인 고양이를 무서워하지 않는다. 고양이는 이런 쥐들을 쉽게 잡아먹고 배설물을 통해 더 많은 톡소포자충을 확산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지난 20여년간 기생충을 이용한 조종의 교과서적 사례가 돼왔는데, 감염된 쥐가 꼭 고양이에 대한 두려움만 상실하는 것은 아니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생물 의학 저널 출판사인 '셀 프레스'에 따르면 제네바대학 유전·진화학과 이반 로드리게스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톡소포자충이 감염된 쥐의 고양잇과 포식자에 대한 두려움뿐만 아니라 다양한 행동과 신경 기능에도 영향을 준다는 점을 과학 저널 '셀' 최신호를 통해 발표했다.

톡소포자충은 단세포 기생충으로 쥐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온혈동물을 감염시킬 수 있다. 인간 역시 감염 대상이어서 톡소플라스마증을 유발하기도 하는데, 증상이 나타나는 것은 극히 드물다. 하지만 심할 경우 임신부의 유산을 유발하고 HIV 감염 등으로 면역력이 약화했을 때는 위협이 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조현병이나 파킨슨병, 양극성 장애 등과 같은 여러 정신병의 위험 요소라는 주장도 제기돼 있다.

연구팀은 다양한 실험과 분석을 통해 쥐의 톡소포자충 감염이 고양잇과 포식자에 대한 두려움만 선택적으로 줄이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밝혀냈다.

'십자 고가 미로' 실험에서 감염 5~10주 된 쥐는 감염되지 않는 쥐와 비교해 양쪽에 벽이 없는 고가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냈으며, 새로운 환경에서도 탐험적 행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