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6.02(Tue)

[우리말 바루기] 말로서? 말로써!

[LA중앙일보] 발행 2020/03/17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20/03/16 18:59

말은 양면성을 지닌다. 화살이 돼 심장에 꽂히기도 하지만 천 냥 빚을 말로 갚는다는 속담도 있다. 무엇을 어떻게 말하느냐를 늘 고민해야 하는 이유다.

말은 할 탓이고 강약 조절도 필요하다. “말로 갚는다”도 의미가 더 분명히 드러나도록 표현할 수 있다. 조사를 바꾸면 된다. "말로 갚는다”보다 “말로써 갚는다”고 하면 뜻이 더 명확해진다.

종종 “천 냥 빚을 말로서 갚는다”고 하는 경우가 있지만 이는 잘못된 표현이다. 격조사 '(으)로서’와 ‘(으)로써’의 쓰임을 혼동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으)로서’는 지위나 신분 또는 자격을 나타내는 조사다. “그는 중재자로서 자기 일에 최선을 다했다” “서민을 위한 건전한 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이 기대된다”와 같이 쓰인다. 예스러운 표현이긴 하나 “이 문제는 너로서 시작됐다”처럼 사용하기도 한다. 어떤 동작이 일어나거나 시작되는 곳을 이른다.

‘(으)로써’는 어떤 일의 수단이나 도구를 나타내는 조사다. '(으)로’보다 뜻을 더 분명히 드러낸다. “대화로써 갈등을 푸는 방법밖에 없어” “당당히 실력으로써 인정받았다"와 같이 쓰인다. 어떤 물건의 재료나 원료를 나타낼 때도 붙인다. "그가 하는 말이라면 콩으로써 메주를 쑨다고 해도 못 믿어” "쌀로써 떡만 만드나”처럼 사용한다. 대개 ‘~을 통해’ ‘~을 가지고’의 의미로 대체할 수 있으면 바르게 쓴 것이다.

‘(으)로써’는 시간을 셈할 때 셈에 넣는 한계를 나타내거나 어떤 일의 기준이 되는 시간임을 나타내는 조사이기도 하다.

“시험에 떨어진 게 이로써 세 번째인가” “오늘로써 지시받은 일을 모두 끝냈다”와 같이 사용한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