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6.06(Sat)

유가 사흘만에 급락세…WTI 8% 하락

[LA중앙일보] 발행 2020/04/07 경제 3면 기사입력 2020/04/06 19:00

‘반짝 폭등세’를 탔던 국제유가가 사흘 만에 급락세로 돌아섰다.

6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보다 배럴당 8.0%(2.26달러) 급락한 26.0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3.31%(1.13달러) 내린 32.9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산유국들의 감산 논의에 진통이 예상되면서 투자심리가 급격히 악화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당초 이날로 예정됐던 OPEC+(석유수출국기구 및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 화상회의는 오는 9일로 연기된 상태다.

앞서 5월물 WTI는 지난 2일 24.7%, 3일에는 11.9% 폭등했다.

이로써 지난주 32% 가까이 치솟으면서 주간 기준으로 역대 최고의 상승을 기록한 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