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20.08.08(Sat)

'삼시세끼5' 나영석PD, 죽굴도 화재 책임 통감"인명피해 無..복원 노력할 것"[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7/10 19:16

[OSEN=선미경 기자] ‘삼시세끼5’ 나영석 PD와 제작진이 촬영지인 죽굴도 화재 피해에 대해 사과하며 “복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청자들에게도 직접 입장을 전하면서 노력하겠다는 뜻을 전한 ‘삼시세끼5’ 측이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시즌을 정리하며 다시 모인 유해진과 차승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번에는 유해진이 고추장찌개와 달걀말이를 만들어 식사를 준비했고, 죽굴도에서의 추억에 대해 이야기했다.

특히 이날 방송 말미에 나영석 PD는 유해진과 차승원, 그리고 시청자들에게 죽굴도 화재 사건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4월 2일 ‘삼시세끼5’ 촬영을 준비하던 중 제작진이 계약한 폐기물 처리 업체가 섬 내부에서 무단으로 쓰레기를 태우다가 화재가 발생했던 것. 

이에 대해서 나영석 PD는 “촬영 전에 잠깐 말씀드렸었는데 촬영을 준비할 때 섬에 쓰레기가 너무 많아서 외부 업체를 불러서 청소를 하시다가 그 분들이 산에 불을 낸 적이 한 번 있었다”라고 언급했다.  

나 PD는 “굉장히 큰 사건이었고 관리 감독의 책임은 우리한테 있으니까 가능하면 우리 힘으로 복구하는 게 당연한 수순인 것 같아서 최선을 다해서 주민 분들이 만족할 수 있을 때까지 자연을 다시 한 번 우리가 살려내 볼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차승원도 노력해 달라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나영석 PD는 ‘삼시세끼5’를 마무리 지으면서 시청자들에게도 직접 이에 대해서 말하고 싶었다는 뜻을 전했다. 제작진이 관리 감독의 책임이 있는 만큼 이에 대해서 사과하면서, 향후 조치를 함께 해나가겠다는 입장이었다. 나 PD는 “시청자 분들한테도 한 번 그래도 말씀드리고 싶었다. 그렇게 잘 해결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삼시세끼5’ 제작진은 이에 대해서 방송 말미 자막을 통해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제작진은 안타까운 산불에 대해 큰 책임을 통감합니다. 이에 제작진은 주민 분들, 산림청, 완도군청, 완도군 산림조합과의 오랜 논의 끝에 내년 봄부터 산림 복원 사업을 절차에 따라 함께 진행해 나갈 계획입니다. 자연을 완벽하게 되돌릴 수는 없겠지만 마지막까지 책임을 지고 산림 복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당시 산불 진압에 큰 도움을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또한 산림 복원에 도움을 주시는 완도 군청과 완도군 산림조합, 산림청 목재산업과에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이런 상황에도 너그럽게 촬영을 허락해주신 죽굴도 주민 분들께 특별한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했다.

‘삼시세끼5’ 나영석 PD와 제작진은 직접 화재 피해에 대해서 언급하면서 복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거듭 전했다. 시청자들에게도 해당 사건에 대해서 솔직하게 드러내면서 책임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힌 나영석 PD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선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