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0.23(Fri)

[부동산 가이드] 오렌지카운티 북부지역

케롤리 / 뉴스타부동산 풀러턴 명예부사장
케롤리 / 뉴스타부동산 풀러턴 명예부사장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7/16 부동산 8면 기사입력 2020/07/15 16:05

부에나파크·풀러턴·사이프리스 등 추천
가격·렌트 시세·교통·학군 모두 만족

집을 팔다 보면 느낌이 좋은 지역이 있다. 권하고 싶은 지역이 있고 팔고 사주고 싶은 동네가 있다. 개인적으로는 학군 좋은 사이프리스 같은 동네에 푹 빠져 있고 부에나파크 같은 싸고 좋은 동네에 구미가 당겨 이 지역에 취한 사람같이 느낄 때도 있다. 어릴 때 처음 부모님을 따라 LA 한인타운에서 살다가 오렌지카운티로 이사 와서 라미라다 인근에 살았다. 그래서 풀러턴을 잘 안다. 세월이 흐르면서 아이들이 학교 다닐 무렵 학군 좋은 사이프리스로 옮겨 지금까지 살고 있으니 이 정도면 북부 오렌지 카운티 마니아로 불릴 만 하지 싶다.

동네 좋은 풀러턴같은 지역이나 부에나파크 같은 동네는 다 모시고 들어 와서 한국촌을 만들고 싶을 정도로 좋은 조건을 가지고 있는 지역이다. 20년 전만 해도 학군이 문제였다. 하지만 지금 아이들 다 키우고 나니 오히려 편리함이 더 중요해졌다. 또 집값 올라가는 것이 더 중요해 마켓이 가깝고 식당 많은 곳이 최고라고 답하는 분이 많다.

부에나파크는 약 11스퀘어마일 면적의 아주 작은 도시이다. 히스패닉이 많이 살아서 그런지 지금도 가격이 싼 편이다. 비싼 곳도 있지만, 대개는 싼 곳이 아직도 많이 있다. 뉴스타부동산 사무실 인근은 지금도 50~60만 달러이면 살 만한 단독주택을 찾을 수 있다. 비싼 부에나파크 지역보다 오히려 더 편리한 지역이기도 하다. 마켓과 식당이 가깝고 놀기도 좋다. 아침저녁으로 커피 한잔하기에 아주 잘 맞는 동네이다.

서남쪽으로는 라팔마 시와 사이프러스가 버티고 있다. 바닷바람을 느낄 정도로 아침저녁 공기가 상쾌하다. 북동쪽으로 라미라다, 라하브라 하이츠, 풀러턴 등이 붙어 있다.

동네라고 다 같은 동네가 아닌 것은 살아 본 사람만이 안다.

풀러턴과 같은 부에나파크 지역은 제2의 한인타운이 위치한 오렌지카운티에서 한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는 북부 오렌지카운티 지역이다. 이곳은 교통의 편리함은 말할 것도 없고 학군이 좋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 집값이 좋다. 현재 기승을 부리고 있는 코로나19 때문에 집값이 오르락내리락하는 이 시점에도 여전히 집값이 좋은 가격대를 유지하는 건 앞으로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근거라 하겠다.

또한 투자로만 보아도 렌트 가격이 다른 지역보다 매우 우세하다. 예를 들어 타운하우스나 콘도를 60만 달러에 구매하면 월 렌트비는 대략 3000달러가 나온다. 게다가 대개 월세가 높을수록 테넌트의 퀄리티가 엄선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요즘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는 더더욱 매우 안전한 투자라 할 수 있다.

집을 구매할 때 싼 지역보다는 살다가 팔 때 많이 오르는 곳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지금 집값이 저렴한 60만 달러대이고 렌트 시세, 교통 편리, 좋은 학군, 그러면 최고 동네가 아닐까? 개인적 소견으로 북부 오렌지 카운티는 주택 구매에 필요한 모든 조건을 가지고 있다. 강력히 추천하고 소개 하고 싶다.

▶문의: (714) 345-4989

관련기사 뉴스타 부동산 가이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