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0.23(Fri)

[부동산 가이드] 집값 역대 최고치

써니 김 / 뉴스타부동산 얼바인명예부사장
써니 김 / 뉴스타부동산 얼바인명예부사장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8/20 부동산 8면 기사입력 2020/08/19 16:03

주택 쟁탈전·둥지 본능 현상 나타나
급매성 매물 자취 감추며 매물 부족

현재 전 세계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여파로 경제 성장이 둔화하고, 각종 투자 시장에 있어 적신호가 들어온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오히려 부동산 시장이 상승세를 타고 있는, 현 사태를 역행하는 부동산 시장이 있다. 바로 미국이다.

지난 5월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잠잠했던 주택 수요자들의 움직임이 다시 활발해지며 잠정 주택 매매 계약 수가 사상 최대폭으로 증가하는 모습이다. 미국인이 집을 구매할 때 가장 많이 활용하는 30년 만기 모기지 금리는 이달 중순 연 2.98%까지 떨어져 사상 처음으로 연 2%대에 진입했다.

코로나 봉쇄령에 묶였던 주택 매매 활동이 풀리면서 바이어들이 마치 분풀이하듯 주택 사재기에 나서고 있다. 설마 집이 팔릴까 하며 조심스러워하던 셀러들도 이제 굳게 닫힌 마음의 빗장을 풀고 하나둘씩 집을 내놓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최근 수년래 집을 팔기에 가장 유리한 시기가 찾아왔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주택 쟁탈전과 둥지 본능은 팬데믹이 가져온 이상한 현상 가운데 하나이다.

▶만약 지금 구매할 집을 찾는다면

1. 원하는 매물이 있다면 바로 움직여야 한다. 주저하면 놓친다. 2. 사고팔 때는 반드시 경험 있는 에이전트를 선택해야 한다. 매물이 나오자마자 연락하고 바로 오퍼를 써넣을 수 있게 도와줄 수 있는 경험 있고 빠릿빠릿한 에이전트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다.

▶임대주택

모든 유형의 평균 주택 가격은 대부분 지역에서 소폭 상승하는 모습이다. 부동산 거래량이 활발함에도 임대료에서는 일부 하락하는 모습이지만 이는 일시적인 것으로 해석된다. 코로나19 사태의 진정 이후 지속해서 높은 임대료의 상승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해 많은 투자자는 지금과 같은 상황이 오히려 임대 목적의 부동산을 거래할 기회로 보고 있다. 올해 2분기 주택 건설 허가 건수가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지역은 LA 및 오렌지카운티 지역이다. 8년 이래 가장 낮은 허가 건수일 뿐 아니라 지난해보다 37%, 5년 전과 비교하면 33%나 각각 급감한 수치다. 그로 인해 새로 짓는 임대 아파트의 가격이 내려가지 않을 것이라 전망한다.

▶향후 집값 전망은 엇갈려

프레디맥은 “코로나 재유행으로 경기 회복이 지연될 경우 주택 수요가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반면 미셸 메이어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중산층 이상인 잠재 주택 매수자들 사이에선 실업률이 낮은 데다 대출 금리는 역대 최저”라며 "주택시장은 코로나와 같은 외부 변수에 강력한 면역력을 갖고 있다”고 강조하고 “미국 집값은 내년에 3.2% 추가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급매성 매물

매물이 부족한 이유로 과거와 비교해 급매성 매물이 자취를 감추는 현상이다. 모기지 유예 프로그램과 실업 급여 혜택 등 정부의 대대적인 경제 지원 정책으로 과거의 경우 숏세일 또는 압류로부터 보호받고 있다고 판단된다.

▶문의: (949) 873-1380

관련기사 뉴스타 부동산 가이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