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2.08(Sun)

인기 실버타운 열에 하나는 '한인소유'

[LA중앙일보] 발행 2019/08/13 경제 1면 기사입력 2019/08/12 18:50

기획: LA 인근 '실버타운' 한인 입주 실태

남가주지역 시니어단지에 대한 한인들의 관심과 입주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지역에 살던 한인이 더 많다는 것이 부동산업계의 전언이다. 대규모 단지에는 한인회가 구성되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중앙 포토]

남가주지역 시니어단지에 대한 한인들의 관심과 입주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지역에 살던 한인이 더 많다는 것이 부동산업계의 전언이다. 대규모 단지에는 한인회가 구성되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중앙 포토]

2베드룸 25만~35만불
주거환경 만족도 높아
타주에서도 이주 많아


남가주 지역 주요 '실버타운'의 한인 주택매입자가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거주자의 만족도가 높고 경제력도 좋아지면서 '시니어단지 입주'를 선택하는 한인이 많아지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특히 최근에는 타주 거주자들의 이주도 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동산 관계자들은 단지별로 다소 차이는 있지만 한인 입주자가 2~3년 전에 비해 평균 5% 정도는 증가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시니어단지 주택거래를 전문으로 하고 있는 조슈아 김(뉴스타 부동산 가든그로브) 에이전트는 "각 시니어단지 내 한인 주택소유주가 늘고 있다는 것을 확연히 느낄 수 있다"며 "실비치 레저월드의 경우 2~3년 전만 해도 전체 6200세대 가운데 약 10%가 한인이었으나 지금은 15% 정도로 늘었다"고 말했다. 이 단지는 미국 내에 처음으로 조성된 계획 은퇴단지 가운데 하나로 1962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김 에이전트는 시니어타운 장점으로 가격 대비 주거환경이 좋은데다 한인 인구가 늘면서 언어의 불편함 없이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 있는 점 등을 꼽았다. 즉, 주택을 처분해 부부가 거주할 공간을 마련하고 나머지는 자녀에게 물려줄 수도 있다는 것.

시니어단지 주택 가격은 지역이나 규모 등에 따라 천차만별이지만 일반적으로 2베드룸의 경우 25만~35만 달러 수준이고 여기에 월 350~650달러의 관리비(HOA)가 추가된다.

남가주 시니어단지 가운데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라구나우즈 빌리지에 거주하는 김원기 에이전트(뉴스타 부동산)는 "뉴욕이나 시카고 등 추운 지역에 살던 한인들의 문의와 이주가 많다"고 전했다. 라구나우즈 빌리지의 전체 주택 숫자는 1만2736채나 된다.

이곳에는 36홀의 골프코스, 5개의 수영장, 승마장 등이 있고 250개가 넘는 취미활동 단체가 있다. 주택가격은 15만 달러(1베드룸)부터 150만 달러까지 다양하다. 1964년에 첫 입주자를 받았고 1986년 타운 조성이 완료됐다.

현재 한인 소유 주택은 전체의 10% 가량 되고, 한인 주민 수도 최소 1500~1800명 정도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한인 소유 주택이 전체의 15% 정도는 되고 한인 인구도 2000명이 넘을 것이라는 주장하고 있다.

또 한인들이 선호하는 시니어단지로는 라미라다 랜드마크가 있다. 이곳은 500개가 넘는 콘도 유닛 가운데 절반 이상이 한인 소유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1베드룸과 2베드룸이 각각 25만 달러와 30만 달러 전후에, 그리고 3베드룸도 40만 달러를 넘지 않는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약 600세대로 구성된 토런스의 뉴호라이즌, 발렌시아/샌타클라리타의 프렌들리밸리(1300세대), 벨카로(300세대)에도 한인 입주자가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한인들은 원하는 위치나 마음에 드는 주택을 구입하기 위해 대기 리스트에 이름을 올려놓고 기다리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 관계자들에 따르면 한인들은 지역적으로는 한인타운과 인접한 곳, 콘도의 경우 위층보다는 아래층, 단독주택보다는 타운하우스를 더 선호하고 있다.

최근에는 새로 조성된 시니어단지나 대규모가 아닌 소규모 단지를 찾는 한인도 늘고 있다.

조슈아 김 에이전트는 "잘 알려진 시니어단지는 대부분 1960~70년대에 조성돼 오래된 건물이 많다"며 "하지만 최근 인랜드지역이나 코로나, 랜초 미션비에호 등 남가주 곳곳에 새로운 시니어단지가 조성되고 있어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한인들은 이런 곳을 찾기도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니어단지 거래 에이전트들은 최근 시니어단지 주택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섰다며 관심을 가져볼만 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기획- 실버타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