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5.0°

2020.03.29(Sun)

'코로나 직격탄' 항공사 긴급지원···최대 3000억 빌려준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2/16 17:02

항공분야 긴급 지원대책
LCC에 3000억 대출 지원
공항시설사용료 납부유예
파리 등 운수권 이달 배분



정부가 신종코로나 여파로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계를 위한 긴급지원 대책을 내놨다. 유동성 위기에 놓인 항공사에 최대 3000억원 대출을 지원한다. [아시아나 항공]






정부가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직격탄을 맞은 저비용항공사(LCC)에 최대 3000억원을 빌려준다. 다음 달부터 석 달 동안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도 미뤄준다. 이달 말에는 꽉 막힌 중국 하늘길을 대체할 파리ㆍ포르투갈 등 유럽권 인기 노선에 대한 운수권을 배분할 계획이다.


정부는 17일 ‘코로나19 대응 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항공분야 긴급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대한항공ㆍ아시아나항공 등 국내 10개 항공사의 최고경영자(CEO)들이 지난 10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의 만남에서 금융지원을 요청한 지 일주일 만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세 번째)이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br〉〈br〉〈br〉〈br〉





연쇄적 운항 중단 우려
최근 항공업계는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실적 악화 위기에 놓여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달 셋째 주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노선은 126회로 1월 초(546회)보다 77% 줄었다. 이용객은 이달 들어 열흘간 전년 동기 대비 중국 -64.2%, 동남아 -19.9%로 동남아 노선까지 위축되는 분위기다. 항공권 예약 취소가 늘면서 최근 3주간(1월 26일~2월 12일) 전체 항공사의 환불금액은 약 3000억원에 이른다
.

금융 지원은?

정부는 대출, 사용료 감면 등 금융지원을 단계적으로 할 계획이다. 우선 일시적으로 유동성 부족을 겪는 LCC는 산업은행의 대출심사를 거쳐 자금을 빌릴 수 있게 됐다. 대출 범위는 최대 3000억원이다. 대형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제외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해 일본 수출 제재, 보잉737 결함 등으로 상당수 항공사가 영업이익 적자를 냈는데 올해도 신종 코로나 여파로 전망이 밝지 않다”며 “특히 중국과 동남아 운항에 주력했던 LCC는 연쇄적인 항공기 운항 중단 우려가 커져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동기 대비 이용객이 줄어든 항공사는 다음 달부터 최대 3개월간 공항시설 사용료에 대한 납부를 미뤄준다. 석 달 동안 대한항공은 417억원, 아시아나항공이 213억원, LCC는 249억원 정도의 사용료 납부를 유예받을 수 있다. 상반기 중에도 항공 수요가 회복되지 않을 경우에는 6월부터 두 달 동안 착륙료를 10% 감면할 예정이다.

새로 과징금을 받게 되면 납부 기한도 1년간 미뤄준다. 올해 6월까지였던 항공기 안정성 인증(감한증명)과 수리ㆍ개조 승인에 대한 수수료 50% 감면 기한은 2년 더 연장해준다.

중국을 대체할 노선은?



자료: 국토부






하늘길이 막힌 중국을 대체할 노선 확보도 돕는다. 이달 말 프랑스 파리, 헝가리, 포르투갈 등지 운수권을 배분할 계획이다. 중ㆍ단거리 경우에는 베트남 퀴논ㆍ라오스 팍세 등 항공사의 미취항 도시 노선 신설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 5일부터 한국과 중국 간 노선에 적용 중인 운수권ㆍ슬롯(시간당 항공기 운항 가능 횟수) 미사용분 회수 유예조치는 여행자제·이용객 감소 등을 고려해 대상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항공법상 연간 20주 이상 운행하지 않으면 해당 노선 운수권(슬롯은 80% 이상)을 회수해야 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항공은 국가 간 인적ㆍ물적 이동의 핵심수단인 만큼 국제적 감염병이 발생하면 가장 먼저 직격탄을 맞는 분야”라며 “유동성 부족을 극복하기 위한 긴급 자금과 함께 항공수요 조기 회복을 위한 방안을 대책으로 내놨다”고 말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