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4.05(Sun)

[단독]승객 16% 급감···코로나 덮친 경기 버스 "월급도 못줄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2/16 17:55

신종코로나로 고속버스 36% 승객 감소
시외는 27%, 시내버스 15,6% 줄어들어

준공영제 안하는 경기도 버스 타격 심해
"하루 4000만원씩 손실,월급 지급 걱정"

노선버스는 정부, 지자체 지원 사각지대
버스업계 "갈



신종 코로나로 인해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등 노선버스 승객이 급감했다. [뉴시스]





#. 경기도 수원에서 시내버스를 운영하는 A 여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발생 이후 승객이 급감하면서 하루 운송 수입금이 평소보다 4000만원가량 줄었다. 승객은 16%, 수입은 17%가 감소한 것이다. 이 추세라면 한 달 평균 손실액이 12억원에 달해 당장 직원들 월급(약 30억원) 주기도 버거운 형편이다.

#. 같은 지역의 고속버스 회사인 B 고속 역시 신종 코로나로 인해 승객이 평상시 대비 18%나 감소했고 하루 운송 수입금도 2500만원가량 줄었다. 이로 인한 한 달 손실액이 8억원에 이를 전망이어서 임금 지급 등 경영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이처럼 신종 코로나 공포가 확산되면서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등 노선버스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불특정 다수가 좁은 공간에 모일 수밖에 없는 노선버스 이용을 기피하기 때문이다. 특히 경기도와 서울의 시내버스 승객이 많이 감소했다.

17일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이하 버스연합회)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로 인해 전국적으로 고속버스는 승객이 평소 대비 36.2%, 시외직행버스 27.1%, 시내버스는 15.6%가 각각 줄었다. 버스연합회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1일까지 교통카드 사용 데이터 등을 이용해 수송실적을 분석한 결과다.


운송수입금으로 따지면 분석 대상 기간(15일) 동안 고속버스는 102억원, 시외직행버스 132억원의 손실을 보았고 시내버스는 가장 많은 312억원이 감소했다. 특히 시내버스의 경우 서울이 62억원, 경기도는 100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추산됐다.



신종 코로나로 인해 경기지역 노선 버스회사들의 어려움이 특히 심각하다. [중앙포토]〈br〉〈br〉





경기도의 한 버스회사 대표는 "신종 코로나로 인해 고속버스와 시외버스의 승객은 어느 정도 줄어들 것으로 각오했지만, 그 폭이 생각보다 큰 데다 시내버스 마저 출퇴근 시간 외에는 거의 빈 차로 다녀 상당히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특히 경기도는 아직 버스 준공영제를 실시하지 않는 지역이어서 그 타격은 더 크다. 서울, 부산, 인천, 광주 등 버스 준공영제를 운용하는 지역에서는 신종 코로나로 인한 버스회사의 손실을 지자체가 어느 정도 메워주게 된다.

하지만 경기도는 그런 지원을 기대할 수 없다. 이런 상황에서 안성과 평택 등의 시내버스도 승객이 18~21%가량 줄어들면서 운송수입금 역시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다. 이로 인해 임금 지급에도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 운송수입금에서 임금 재원을 마련하기 때문이다.

또 다른 경기지역 버스회사의 임원은 "우리는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시내버스, 공항리무진 등 여러 노선을 운영하는 비교적 규모가 있는 업체인데도 이번에 창사 이래 처음으로 월급을 절반씩 나눠서 지급하는 걸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 지역 버스 업체의 공영차고지. [증앙포토]





문제는 승객 감소세가 잦아들기는커녕 더 가속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박근호 버스연합회 상근부회장은 "여러 업체가 공통적으로 승객 감소세가 더 심해지고 있는 상황을 전해오고 있다"며 "이대로 갈 경우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버스 회사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박 부회장은 "정부나 지자체의 조속한 대책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노선버스는 아직 정부나 지자체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버스에 비치해놓을 손 세정제와 마스크 정도만 지원될 뿐이다. 이날도 신종 코로나로 인해 타격을 받은 항공업계에 대한 긴급지원방안만 발표됐다. 3000억원 특별 융자와 각종 공항이용료 감면 등이 주요 내용이다. 국토교통부 고위 관계자는 "노선 버스업계의 상황은 살펴보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