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6°

2018.12.16(SUN)

[과학 이야기] 깨끗한 고양이 털의 비법 '혓바닥 돌기'

[LA중앙일보] 발행 2018/12/05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8/12/04 19:10

고양이가 혓바닥에 돋아난 까칠한 돌기로 털을 핥아 깨끗하게 한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이 돌기가 과연 어떤 작용을 하길래 그런지는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다.

미국의 명문대 과학자들이 그 비밀을 파고들어 특허까지 모색 중이어서 관심을 받고 있다.

조지아공대 산하 기술연구소(GTRI)의 알렉시스 노엘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고양이 혓바닥의 움직임을 초고속 카메라로 촬영하고, 컴퓨터단층촬영(CT)으로 분석한 결과를 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고양이 혓바닥 돌기는 지금까지 작은 발톱에 가까운 원뿔 모양으로 인식되던 것과 달리 돌기 끝부분이 가운데가 빈 U자형 모양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빨대 역할을 하는 빈 공간을 통해 입의 침을 털 깊숙이 실어날라 털과 피부를 깨끗이 한다는 것이다.

고양이는 한 번에 4.1㎕ 가량의 침을 돌기로 보낸다. 이는 안약 한 방울의 10분의 1에 해당하는 것이다.

노엘 박사는 AFP 통신과의 회견에서 "(돌기 끝은) 반쪽짜리 파이프처럼 보인다"면서 "빨대가 액체를 빨아올리는 것처럼 고양이가 털을 핥을 때 돌기를 통해 침을 털 깊숙히 침투시켜 청소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상유두로 불리는 고양이 혓바닥의 돌기는 케라틴으로 돼있으며, 약 300개 정도가 있다. 평소에는 안쪽으로 누워있다가 혓바닥 근육이 움직이면 곧추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특성은 집고양이뿐만 아니라 북미산 야생 고양이과 동물인 보브캣, 쿠거, 눈표범, 사자, 호랑이 등도 공유하고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