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19.10.21(Mon)

NJ 학군 300곳 통폐합?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0/08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10/07 17:04

200만불 연구예산 배정
재산세 부담 경감 취지
한인 밀집지역도 포함

뉴저지 주민들의 높은 재산세 부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300여 곳에 달하는 학군을 통·폐합하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고 있다.

지난달 25일 필 머피 뉴저지주지사는 주정부 예산 1000만 달러를 로컬정부의 서비스 공유와 합병을 도울 '신지역효율성달성 프로그램(New Local Efficiency Achievement Program·LEAP)'에 사용할 계획을 밝혔다. 특히 이 중 약 200만 달러는 학군(K-12) 통·폐합 연구에 쓸 예정이라고 발표해 머피 주지사가 학군 통·폐합 방안에 대해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되고 있다.

그 동안 머피 주지사는 공식적으로 학군 통·폐합을 지지한 적이 없었다. 하지만 이번에 책정된 예산으로 학군 통폐합에 대해 연구를 지시한 머피 주지사가 지난해 스티븐 스위니 주상원의장이 발표한 '진보를 위한 길(Path to Progress)' 보고서에 담긴 내용과 같은 의견을 내비치고 있다고 온라인 매체 패치, 뉴저지주 라디오 매체 뉴저지1015 등이 보도했다.

지난해 스위니 의장이 발표한 보고서는 초등학교(K-6) 또는 초·중학교(K-8)만 운영하고 있는 소규모 학군을 초·중·고교 학군 모두 운영하는 곳에 통폐합할 경우 재산세 절약 효과와 함께 교육의 질·효율성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제시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뉴저지 주민들의 재산세는 상당 부분 거주 지역 학군 운영 예산으로 쓰이고 있다. 그런데 600여 학군이 운영되는 뉴저지주에서 100명 미만의 소규모 학교가 상당수를 차지한다. 하지만 학군마다 교육감 등 운영을 위한 고연봉 행정직원을 고용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학군 통·폐합을 통해 학군 운영비용의 절약과 이에 따른 주민 재산세 인하 효과를 노린다는 설명이다.

패치의 보도에 따르면 학군 통폐합이 현실화될 경우 뉴저지 학군이 300여 개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 중에는 뉴저지주 한인 밀집 지역인 버겐카운티 알파인·클로스터·데마레스트·에지워터·잉글우드클립스·해링턴파크 등이 예상 통폐합 대상 학군에 포함됐다.

학군 통폐합이 당장 현실화될 가능성은 미지수이나 이번 행보는 주의회와 머피 주지사가 재산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경을 쓰고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 지난해 뉴저지주 평균 재산세는 8767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한편, 일부에서는 학군 통폐합을 통해 재산세 부담을 덜어낼 수 있지만 교육 수준 문제와 급작스러운 교육 시스템 변경이 가져올 혼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