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2.08(Sun)

"조선족 특구 될라"…이중언어교육 반발에 서울교육청 설득 나서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1/30 21:28



서울시교육청이 다문화 학생이 많은 구로·금천?영등포구 지역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이중언어 교육'에 지역 사회가 반발하자 2일 포럼을 개최해 의견을 수렴키로 했다. 사진은 대표적인 다문화 학교 중 한 곳인 영등포구 A초등학교의 입학식 모습. [중앙포토]





다문화 학생이 많은 서울 '남부 3구'(구로·금천?영등포)에 이중언어 교육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에 주민들의 반발이 커지자 서울시교육청이 주민 설득에 나섰다.

서울시교육청은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에서 ‘서울학생 동반성장 통합지원 마련을 위한 교육청-남부 3구 공동포럼’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포럼에선 교육청과 남부 3구가 공동 추진하는 다문화 학생 지원 정책을 설명하고 지역 주민?학부모와의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포럼에는 장한업 이화여대 다문화연구소장(불어불문학과 교수)와 최영남 대동초 교장, 김영순 인하대 다문화융합연구소장 등이 발제자로 나선다. 발표 주제는 ▶선주민-이주민 학생의 동반성장을 위한 학교-지역사회-교육청 연계 통합지원 ▶서울학생 동반성장을 위한 학교교 육력 제고 ▶이중언어교육 활성화를 통한 학교교육력 제고 ▶상생과 공존을 위한 문화다양성·문화예술교육 등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지난달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서울 특성화고 종합지원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당초 교육청은 이날 ‘이주민-선주민 학생 동반 성장 통합지원 5개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이주민'은 중국 동포 등 다문화 학생, '선주민'은 한국 학생을 가리킨다. 이중언어 교육은 다문화 학생들의 ‘부모 말 배우기’를 넘어 한국 학생도 학교 수업 등을 통해 중국어를 배운다.

하지만 교육청이 계획 발표 전에 주민의 반발이 나왔다. 발단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발언이었다. 조 교육감이 지난 10월 영등포구 다문화교육지원센터 개소식에서 “해당 지역 학생들이 이중언어를 완벽하게 구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발언이 '남부 3구를 이중언어 특구로 지정한다'는 소문으로 번지면서 반대 목소리가 높아졌다.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에는 ‘이중언어 특구 지정을 반대한다’는 청원이 올라왔고 한 달 만에 1만2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교육청 관계자는 “이중언어 특구 지정은 논의된 적이 없다. 2017년 남부 3구를 ‘교육국제화특구’로 지정하려다 무산된 게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다”고 해명했다.



다문화 증가





주민들 사이엔 “아이들이 중국어를 배울 수 있어 좋다”는 기대와 “조선족 특구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공존한다. 서울 구로구에 사는 김모(35)씨는 “첫째가 다니는 초등학교 학생 30%가 중국동포 자녀다. 학교에서 중국어를 배운다면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반겼다.

반면 같은 학교에 자녀를 보내는 박모(47)씨는 “경제도 힘들다던데 예산을 꼭 중국 사람에게 도움을 주는 정책에 써야 하는지 모르겠다. 한국 사람이 설 자리를 잃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다문화 학생이 매년 증가하는 만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서울지역 내 다문화 학생은 2012년 7485명에서 올해 1만7929명으로 7년 새 2배 넘게 늘었다. 교육청이 동반 성장 계획을 추진하는 남부 3구는 서울지역 전체 다문화 학생의 27.1%(4858명)가 몰려 있다.

영등포구에 있는 한 초등학교는 학생 열 명 중 일곱(71.5%)이 중국계 가정 자녀일 정도로 다문화 학생이 많다. 교육청 관계자 “이중언어 교육에 대한 반발은 대부분 '이중언어 특구’에 대한 오해에서 비롯됐다. 주민 의견을 수렴한 뒤 이달 중 통합지원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