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20.01.22(Wed)

경희사이버대학교 상담심리학과 ‘내러티브상담사 특강’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2/12 00:03



내러티브상담 전문가 이선혜 교수와의 대담 이후 상담심리학과 교수진 및 재학생이 함께 단체사진을 촬영했다.





경희사이버대학교 상담심리학과는 최근 경희대 서울캠퍼스 중앙도서관에서 ‘전문상담사의 길: 내러티브상담사’라는 주제로, 전문 내러티브상담사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특강을 진행했다. 이번 특강은 다수의 상담심리학과 학생들이 내러티브상담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내러티브상담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학생들이 상담자로서의 전문적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마련됐다.

특강은 중앙대 이선혜 교수가 특강을 맡았다. 이선혜 교수는 부부가족상담, 내러티브상담 전문가이며, 국책연구인 보건산업진흥원 R&D 사업의 연구책임자로 내러티브상담을 적용한 관계증진 연구를 수행하는 등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 교수는 경희사이버대학교 상담심리학과 고정은 교수와 함께 2017년 미국에서 열린 내러티브 교육자 네트워크(Narrative Educators Network)에 우리나라를 대표해 참여한 바 있다.




(왼쪽부터) 이선혜 교수와 고정은 교수가 내러티브상담에 대해 대담을 진행하고 있다.





이 날 특강에는 경희사이버대학교 상담심리학과 재학생 약 60여 명이 참석했으며, 특강에 직접 참여하지 못한 학생들을 위해 특강내용은 영상으로도 송출됐다. 학생들은 본 특강을 통해 그동안 내러티브상담 수업에서 쌓아온 지식을 실제 상담현장에서 적용하는 방법에 대해 정리하고, 내러티브상담사로서 겪는 고충과 궁금한 점에 대해 함께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대담을 마친 이선혜 교수는 “오늘 경희사이버대학교 학생들을 직접 만나면서 학생들의 남다른 열정과 학업에 대한 진지한 태도를 느낄 수 있었다”며 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올해 상담심리학과 학생 5명이 내러티브 상담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경희사이버대학교 상담심리학과 학생들은 각 상담 분야의 전문 교수진으로부터 지도를 받아 재학 중에 다양한 전문자격증 준비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상담심리학과 학생들은 졸업 후 다양한 휴먼서비스 영역에서 전문가상담가로 활동할 수 있다. 올해에도 경희사이버대학교 상담심리학과 학생 5명이 내러티브 상담사 자격증에 최종 합격하면서 국내 학부 중에 가장 많은 합격자를 배출했다.

자격 취득 후에도 자격유지를 위한 경희사이버대학교 사례발표 반영팀을 운영하며 학생들의 실력을 쌓을 수 있는 제도를 수년째 운영하고 있다. 고등학교 졸업 이상의 학력을 가진 사람 또는 동등 학력이 인정되는 자라면 누구나 경희사이버대학교 상담심리학과에 지원할 수 있다. 전문대 졸업 또는 4년제 대학에 재학하거나 졸업한 자는 2·3학년 편입학도 가능하다. 경희사이버대학교는 1차(내년 1월 10일(금)까지), 2차(내년 1월 22일(수)부터 2월 14일(금)까지) 두 차례에 걸쳐 2020학년도 1학기 신·편입생을 모집한다. 입학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입학지원센터 홈페이지나 전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