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2.3°

2018.11.15(THU)

Follow Us

캐나다 전통적 ‘친 이민정서’ 악화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07 12:08

여론조사서 49% “이민정원 줄여야” 부정적 시각

미국과 인접한 국경지역에서 경찰이 불법입국을 시도하는 한 남성을 제지하고 있다. 불법입국자들이 몰려들며 최근 캐나다의 전통적인 ‘친이민 정서’가 부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인접한 국경지역에서 경찰이 불법입국을 시도하는 한 남성을 제지하고 있다. 불법입국자들이 몰려들며 최근 캐나다의 전통적인 ‘친이민 정서’가 부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년 10월 연방총선을 앞두고 자유당정부와 보수당 등 정치권이 오는 가을부터 사실상 선거체제로 돌입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전통적인 ‘친이민정서’가 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사 ‘앵거스 리드’가 최근 공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민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부정적인 시각이 높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8월 실시된 이번 조사에서 연 이민정원을 이전 26만명에서 31~32만여명으로 늘린다는 연방자유당정부의 계획과 관련해 응답자들의 49%가 “너무 많다”고 부정적으로 반응했다.

이와관련, 조사 관계자는 “1975년이후 최근까지 실시된 조사 결과를 분석했을때 현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비율은 42%에서 48%선이였다”며”거의 절반이 너무 많다고 답한 것으로 전례가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이번 조사 이전까지 이민 정원 증가에 찬성한 비율은 9~18%선이였고 정원을 줄여야 한다는 여론은 32~45%선이였다. 현재 캐나다 연 이민자는 경제부문이 57%, 가족 재결합이 28%, 난민이 15%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이 3가지 부문에 걸쳐 한해 총 이민자를 줄여야 한다고 답한 비율은 49%에 달했고 현행 유지는 31%로 이전 40%대에서 크게 감소했다.

이민자 증원에 찬성한 비율은 지금까지 가장 낮은 수준인 6%에 그쳤다. 앵거스 리드는 관련보고서를 통해 “미국을 거쳐 불법입국자가 급증하는 상황이 친이민정서를 약화시켰다”며”이에더해 보수당이 최근 원정출산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속지주의 폐지를 들고 나온것도 한몫했다”고 지적했다. 이에대해 사치 컬 앵거스 리드 사무총장은 “이번에 드러난 현상이 일시적인 것인지 현단계에서는 단정지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토론토대학의 이민정책 전문가인 그레이그 다미안 스미스는 “캐나다는 유럽과 같이 불법입국자 사태에 직면하고 있다”며”정치권이 내년 연방총선을 겨냥해 반 이민정서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타와대학의 다니엘 스톡키머 교수는 “주거난 등 사회 문제를 난민 탓으로 돌리는 것은 매번 선거때 나타난 현상”이라며”연방자유당정부는 미국발 불법입국자들을 제대로 막지 못하고 있다는 비난에 몰려있다”고 전했다.

이에 자유당정부는 국경 감시를 강화하고 토론토경찰국장 출신인 빌 블레어 의원을 책임자로 임명했다. 지난해 토론토대학의 관련 연구보고서는 “캐나다는 많은 국민들이 관용의 나라로 믿고 있으나 현실을 유럽 또는 미국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반이민정서가 수면아래 잠재해 있을 뿐”이라고 지적한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