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19(Wed)

시민권 시험준비 책자 여전히 부실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22 12:24

연방이민성 “새 가이드라인 작업 지체”

시민권 시험 준비에 사용되는 가이드라인 책자에 대한 개정 작업이 지체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자유당정부는 68페이지로된 현행 가이드라인 북인 ‘Discover Canada’가 지난 2012년 수정 발행된 이후 변화된 사회와 일부 역사적 내용들이 누락돼 현재 개정 작업을 진행중이다.

그러나 이민성에 따르면 오는 10월 총선을 앞두고 새 가이드라인이 언제 발간될지 일정조차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관련, 이민성 관계자는 “현재 전문가들의 자문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정치성을 철저히 배제한다는 원칙에 따라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로인해 일정이 예상보다 지체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이민지원단체 관계자는 “오는 총선 결과에 따라 정권이 바뀔 수 도 있다”며 “이같은 상황에서 지체되고 있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시민권 취득 희망자들이 부실한 가이드라인북으로 시험 준비를 하고 있는 셈”이라며 “누락된 내용들을 빨리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가이드라인북엔 원주민 탄압 역사와 연방의회가 개정한 캐나다 국가 가사도 빠져있다.

제니 콴 연방신민당의원은 “여전히 잘못된 내용이 담겨 있다는 것은 받아 드릴 수 없다”며 “의회는 이미 2년전 자문 절차를 끝마치고 지난해 초안을 공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5년 출범한 자유당정부는 2017년에 새 가이드라인북을 선보일 계획이였다. 이에대해 밴쿠버 이민변호사 줄 술레맨은 “연방자유당정부는 개정 작업을 너무 가볍게 인식했다”며 “역사적 사실을 새로 기록하는 일은 간단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