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7.16(Tue)

서류미비자 체포작전 연기

박종원 기자
박종원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6/2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6/23 17:00

뉴욕시 등 대도시 거주 2000명 대상 강행
민주당 요청 이유…반대 여론 고려한 듯

도널드 트럼프(사진) 대통령이 지난 주말 예고했던 뉴욕시 등 미국 주요 도시 거주 서류미비자들에 대한 ICE(이민세관단속국)의 대대적인 체포 작전이 잠정 연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오후 3시쯤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의 요청으로 체포 작전을 2주간 연기한다"면서 "민주와 공화 양당이 난민 수용 시설과 남부 국경의 불법월경 허점에 대한 문제점을 해결할 시간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하루 전 ICE는 "법원의 추방 명령을 받은 이민자 (또는 가정)를 대상으로 이르면 오는 23일부터 체포 작전에 돌입, 검거된 서류미비자들을 일정에 따라 추방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ICE는 뉴욕시를 비롯해 애틀랜타, 휴스턴, 시카고, 마이애미, LA 등 미국의 주요 10개 도시에 머물고 있는 서류미비자 2000명을 이번 작전 대상으로 삼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체포 작전을 연기한 이유에 대해 "연방의회가 관련 법안을 통과시킬 시간을 주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지만 이민 관련 인권단체들과 뉴욕 등 지방정부들의 반발이 예상 외로 강했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뉴욕시의 아시안아메리칸연맹(AAF)은 22일 공식 성명서를 통해 "뉴욕주가 서류미비자들에게 운전면허증을 발급한다는 뉴스가 나오기 무섭게 ICE가 뉴욕시 등에 있는 서류미비자 2000명을 체포한다는 뉴스가 나와 아시안 커뮤니티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며 "정치인들은 이 같은 정책에 강하게 반대해야 하고, ICE로부터 체포되거나 위협을 받을 경우에는 곧바로 핫라인 전화(ActionNYC 800-354-0365)으로 연락해 줄 것을 촉구했다. AAF에 따르면 뉴욕시에 사는 아시안은 10명 중 7명이 이민자로, 서류미비자는 19만 명 정도로 추산된다.

또 뉴욕 주정부도 트럼프 대통령의 대대적인 서류미비자 체포 작전을 비난하고 나섰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21일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가 나온 직후 "우리는 뉴욕에 거주하는 이민자 가정을 보호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할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또한 뉴욕주 검찰도 공식 발표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서류미비자들을 정치적 펀칭백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이는 인종주의적이고 비도덕적인 것으로 우리는 절대로 ICE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뉴욕주 검찰은 피해를 당했을 때는 이민법원(800-898-7180) 또는 뉴아메리칸 핫라인(800-566-7636)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