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0.16(Wed)

바이든, 이민정책 입장 발표

최병헌 인턴기자
최병헌 인턴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6/25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9/06/24 20:30

서류미비 청년 80만명
즉각 시민권 부여해야

민주당의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로 손꼽히는 조 바이든(사진) 전 부통령이 이민정책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바이든은 24일 마이애미 헤럴드(Miami Herald)와 엘 누에보 헤럴드(El Nuevo Herald) 신문 논평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을 비판하며 그의 입장을 일부 밝혔다.

지난 4월 선거운동을 시작한 그가 2020년 1차 대선 토론회를 앞두고 이민정책 개요를 처음 공개한 것이다.

바이든은 아직 세부적인 이민 정책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논평을 통해 "트럼프는 인종차별적 독설을 반복하고, 미국인들의 세계 무대에서의 능력과 가치를 뒤엎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또 어린 시절 미국에 온 서류미비자 80만 명에게 즉각 시민권을 부여하는 법안 통과를 의회에 요구했다.

나아가 미-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 대신 미국 국경의 전자 보안에 더 많은 예산을 지출할 것을 주장하고,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에 대한 원조를 중단하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도 비판했다.

부통령 시절부터 포용적인 이민정책을 지지했던 바이든은 멕시코 관세 부과 위협, 베네수엘라 정치 난민 지위 부여 거부, 불안정한 중앙아메리카에 대한 미국의 양면성 등을 거론하며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은 기껏해야 냉전시대 잔재이며, 최악의 경우 비효율적인 혼란을 불러올 수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