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7.08(Wed)

“지금도 수련생 지도 즐겁다”

James Lee
James Lee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5/01 14:35

태권도 사범-이민 50주년 오하이오 양춘모 관장

“지금도 수련생을 가르치는 시간이 너무 즐겁습니다.”

오하이오 주 컬럼버스 양춘모(사진) 관장은 올해 태권도 사범 생활 50주년을 맞았다. 1970년 5월 초 오하이오 주로 이민 온 양 관장은 컬럼버스 다운타운 YMCA 사범으로 반세기를 보내고 있다.

그 동안 양 관장의 태권도 클래스를 거쳐간 학생들만 어림 잡아도 20만 여명. 심사를 본 수련생만 무려 2만여명에 이른다.

양 관장은 또 오하이오주립대학(OSU)에서 20년 이상 태권도를 지도했다. 수 십년간 컬럼버스 다운타운에서 열린 독립기념일, 메모리얼 데이 행사에 빠짐없이 참가, 태권도 퍼레이드를 펼쳐왔다.

제자들과 지인들은 5월 초 양 관장의 이민 50주년-태권도 지도 50년을 축하하는 성대한 파티를 계획했다. 그러나 뜻밖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50주년 파티를 연기하기로 했다.

“지금도 수련생을 지도하는 시간이 가장 즐겁다”는 양 관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제자들과 함께 축하하고 싶다. 모두 건강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