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9.0°

2020.11.23(Mon)

전문직 비자 H-1B 요건 강화

연합뉴스
연합뉴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10/07 16:43

국토안보부 차관대행 "신청 3분의 1 거절될 것"

트럼프 전문직 단기취업 비자 심사강화 행정명령 [AFP=연합뉴스]

트럼프 전문직 단기취업 비자 심사강화 행정명령 [AFP=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전문직 취업 비자(H-1B) 발급시 연봉 기준과 학위 요건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6일 보도했다.

국토안보부 켄 쿠치넬리 차관 대행은 이날 "새 기준 하에서는 H-1B 비자 신청자의 3분의 1이 거절될 것"이라면서 이처럼 밝혔다.

8일부터 시행될 예정인 새 연봉 기준은 기존 H-1B 비자 보유자에도 적용되는 만큼 비자 갱신에도 영향을 준다.

새 기준은 학위 등 요건도 강화했다.

그동안은 대학 학위나 동등 수준의 경력이 있으면 H-1B 비자를 신청할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종사 분야에 맞는 학위를 보유해야 한다.

예컨대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이 비자를 받으려면 전자공학 등의 학위를 보유해야 한다.
이 규정의 예외 직종은 대학 학위가 필요 없는 패션모델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도 1996년 미국에 올 때 H-1B 비자를 받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H-1B 비자 강화 방침은 이미 2017년부터 예고됐으며 트럼프 행정부는 이번 규정 변경 전부터 H-1B 비자 발급을 엄격하게 운용했다.

실제로 지난해 H-1B 비자 발급 거절 비율은 15.1%로 2016년의 6.1%보다 크게 상승했다.
연간 H-1B 비자 발급 건수는 8만5천건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