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2°

2018.09.22(SAT)

Follow Us

‘골목식당’, 시청률 상승세...막걸리집 블라인드 시음회 ‘최고의 1분’

[OSEN] 기사입력 2018/09/12 16:10

[OSEN=유지혜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시청률 상승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5.6%, 2부 6.6%(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해 지난주보다 각각 0.3%, 0.6% 상승했다. 3주 연속 시청률 상승세는 물론 동시간대 맞붙은 ‘한끼줍쇼’, ‘유 퀴즈 온더 블록’ 등을 가볍게 제친 기록이다. 
  
주요 광고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지난주보다 오른 3.8%로 4%대를 눈앞에 뒀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7.4%까지 치솟으며 첫 7%대에 안착했다. 
  
이날 방송은 ‘대전 편’ 세 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청년구단’ 가게들에 대한 백종원의 혹독한 대면평가가 공개됐다. 백종원은 김치스지카츠나베에 대해서 “잠깐 쉴 때 조보아에게 손님들 반응을 왜 안 물어봤나? 사진 찍을 시간은 있었나”라며 “평가가 다 안 좋았다. 먹어봐야 소용없을 것”이라는 냉혹한 평가로 아예 메뉴를 입에 대지 않았다. 수제버거집은 ‘패티의 그을음’을 지적했고, 양식집과 순두부 파스타집은 ‘짠 음식과 긴 조리 시간’ 등을 문제점으로 평가했다.
  
이밖에 자신감에 차 있던 초밥집 역시 혹평의 연속이었다. 백종원은 “시판용 초장에 평범한 재료에 다른 곳이랑 뭐가 다르냐”며 “이 가게만의 회덮밥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이후 가깝게 지내고 있던 청년구단 가게 사장님들의 시식회에서도 초밥집 사장님이 준비한 신 메뉴들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연달아 나왔다.
  
막걸리집 사장님은 백종원과 2차례에 걸친 ‘막걸리 회담’을 가졌다. 막걸리집 사장은 “내 막걸리만의 맛이 좋다”며 소규모 탁주만의 개성을 중시했고, 백종원은 “대중성을 포기한 거다. 솔루션을 신청한 이유가 뭔가? 개선이 필요하다”고 맞섰다. 결국 두 사람은 청년구단 가게 사장님들을 대상으로 한 블라인드 시음회를 가졌고, 막걸리집 사장님의 막걸리는 맛 평가에서 한 표도 얻지 못했다. 이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6.4%까지 오르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yjh0304@osen.co.kr

[사진] ‘골목식당’ 방송 캡처.

유지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