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20.01.22(Wed)

"사치스러운 분"..'양식의 양식' 최강창민, 정재찬 밥상 허세에 독설 투척

[OSEN] 기사입력 2019/12/14 16:29

[OSEN=하수정 기자] 최강창민이 정재찬의 허세에 독설을 투척, 뼈 때리는 언변과 능청스러운 넉살을 오가는 마성의 매력을 뽐낸다.

15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양식의 양식'(기획 송원섭, 연출 한경훈, 제작 JTBC/히스토리 채널) 3회에서는 화려한 남도 한정식을 두고 극과 극의 상반된 반응을 보이는 최강창민과 정재찬의 유쾌한 식사가 펼쳐진다.  

최강창민과 정재찬은 한국인을 지탱해준 최고의 한식, 백반의 한 상 차림 문화를 추적하기위해 전남 순천으로 향한다. 정재찬의 인생 맛집인 이곳에서 화려한 남도 한정식의 정수를 맛볼 예정이다. 

두 사람 앞에는 신선한 산해진미로 한 상 가득 차려진 거대한 밥상이 등장, 기본 반찬만 28가지라는 남도 한정식은 상을 채우다 못해 그릇을 쌓아 올릴 정도로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했다. 

연신 감탄을 쏟아낸 최강창민과 달리 정재찬은 “30가지도 안 된다”며 밥상 허세를 보였고, 당황한 최강창민은 “교수님 굉장히 사치스러운 분이셨군요”라며 독설을 날려 주위를 빵 터트린다. 그러나 최강창민 역시 정재찬의 밥상 허세에 전염, 깨알 콩트로 너스레를 떨었다는 후문. 한층 더 물오른 입담과 넉살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해내는 최강창민의 활약이 기대된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은 한정식 문화의 시작과 최초의 한정식 식당 그리고 호남지역에서 한정식이 발달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 등 백반에서 뻗어 나온 한 상 차림의 문화를 탐구해본다. 또한 다른 나라와 대비되는 특이한 상차림의 법칙까지, 백반에 얽힌 신기하고 흥미로운 대화를 펼친다고 해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최강창민과 정재찬의 푸짐한 한 상 토크는 15일 오후 11시 JTBC 보도제작국이 기획하고 JTBC와 히스토리 채널에서 동시 방송되는 ‘양식의 양식’ 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JTBC '양식의 양식'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