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4.04(Sat)

'스토브리그' 박소진 "악플? 드림즈에 대한 깊은 사랑으로 생각"[인터뷰③]

[OSEN] 기사입력 2020/02/16 18:54

눈컴퍼니 제공

[OSEN=박판석 기자] SBS '스토브리그'의 박소진이 김영채를 하면서 받게 된 여러가지 반응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박소진은 17일 서울시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스토브리그' 종영 인터뷰에서 드라마의 인기 요인에 대해 "합이 정말 좋은 드라마였다"며 "작가님, 감독님, 촬영감독님, 조명감독님 전부 다 좋은 분들이었다. 앨범도 잘 될때는 합이 정말 잘 맞았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박소진은 '스토브리그'에서 김영채 역할로 열연을 펼쳤다. 김영채는 취재를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대담함과 적극성을 갖춘 욕심 있는 스포츠 아나운서다. 김영채는 첫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모습을 보여줬다. 박소진은 "첫 등장 장면은 영채의 전부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최근해 했다"며 "대부분의 촬영이 스튜디오에서 혼자 진행하는 것이었다. 그 장면이 강렬한 장면이었으며, 선배들과 호흡을 맞출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여러가지로 많은 요소들이 섞인 장면이었다.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싶은지만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눈컴퍼니 제공

박소진은 모든 시청자들이 응원하는 드림즈에 딴지를 거는 인물로 등장해 미움을 받기도 했다. 박소진은 "마음먹고 시작한 첫 걸음이라서 댓글을 안 볼 수는 없었다"며 "대사가 세게 느껴질 수 있다고 예상은 했지만 앞에 쌓은 스토리가 있다보니까 더욱 적대적으로 느낀 것 같다. 욕이라기 보다는 드림즈를 사랑하는 마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소진은 김영채를 위해서 수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박소진은 "뉴스 채널을 보면서 따라하기도 하고, 채널 마다 스포츠 아나운서들의 톤이 다 다르더라. 그런 것들도 다 따라했다. 진지하게 하는 것들이나 캐주얼하게 편하게 하는 것들을 다 따라하면서 자연스럽게 섞인 것 같다"고 과정을 공개했다.

김영채는 드라마에서 백승수와 함께 하고 싶은 말은 다하는 캐릭터로 등장한다. 박소진은 "할 말을 다한다고 그렇게 해석할 수도 있을 것 같다. 백승수 단장 또한 그런 캐릭터다. 가감없이 말 할 수 있는 사람이 선배랑 저 뿐이었다. 할 말은 하는 쾌감이라기 보다는 캐릭터의 한 면을 보여주는 분리된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눈컴퍼니 제공

박소진은 '스토브리그'에 출연하면서 소통에 대해 배웠다고 털어놨다. 박소진은 "가수 일때는 팀이라서 고립된 느낌이 있었다"라며 "그때는 팀이 전부였다. 배우는 혼자서 절대 할 수 없고 나눌 수록 배우는 것도 많다. 작품을 같이 하면서 가까운 사람처럼 지내기도 한다는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끝으로 박소진은 억지로 연기하지 않는 배우가 될 것이라는 각오를 남겼다. 박소진은 "억지로 만들려고 하지 않을 때 내가 제일 잘 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억지가 되지 않기 위한 많은 과정을 준비하는 것이 내 몫인 것 같기도 하다. 너무 어렵다"고 겸손하게 인터뷰를 마쳤다./pps2014@osen.co.kr

박판석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